2020년 8월 7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전남 특성화고 재구조화 탄력 받는다
나주공고 등 12개 고교, 교육부 공모사업 선정 성과
국비 71억5천만원 확보…학과 개편·취업활성화 추진

  • 입력날짜 : 2020. 07.12. 19:20
전남지역 특성화고등학교에 대한 학과 개편 등 재구조화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2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전남의 12개 특성화고가 2021학년도와 2022학년도 학과 재구조화를 위한 교육부 공모사업에 신청해 12개 학교 모두가 선정돼 사업비 71억5천만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교육부가 직업계고등학교 체질개선을 통해 4차산업혁명시대에 적합한 인력을 양성하고 교육력을 높이기 위해 전국의 특성화고·마이스터고를 대상으로 공모형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전남지역에서는 이번 사업에 나주공고(스마트팩토리과), 담양공고(스마트전기전자과), 목포공고(토목과, 스마트기계과), 목포여상고(보건간호과, 공공사무행정과), 순천효산고(스마트금융과), 여수공고(기계과), 여수정보과학고(AI 디자인과, AI 경영과), 영광공고(e모빌리티과), 영암전자과학고(전기에너지과), 장성하이텍고(농산업식품과), 전남자연과학고(미래식품산업과, 정원산업과), 해남공고(화공과) 등 12개 학교가 신청해 모두 선정됐다.

이 밖에도 순천청암고가 금융회계과를 금융서비스과로, 광양하이텍고가 바이오산업과를 식품가공과로 학과명을 변경해 2021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모집한다.

이는 도교육청이 직업계고 체질개선을 통해 지역의 전략산업 인력 양성 및 4차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인력 양성을 위해 2019년 전남 직업계고 체재개편 중기계획을 수립해 학과재구조화를 적극 추진한 결과로 풀이된다.

도교육청은 ‘지역별 전략산업 수요를 반영한 학과개편’ ‘뿌리산업사회의 수요에 맞는 학과개편’ ‘AI(인공지능) 수요에 맞는 학과개편’을 방향으로 설정하고, 직업교육혁신TF를 구성해 학과재구조화를 본격화했다.

도교육청은 지난 2019년에도 교육부 학과재구조화 공모사업에 8개교 11개학과가 선정돼 45억5천만원을 지원받았다.

도교육청은 지역의 전략산업에서 필요한 우수한 인재를 길러내고, 기초 산업분야에 필요한 인재 양성과 더불어 4차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력을 균형 있게 길러내기 위해 직업계고 학과개편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이현희 미래인재과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학과재구조화를 통해 직업교육 체질을 개선하고, 고졸취업활성화 정책 추진을 통해 전남 직업교육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