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1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전남 국회의원들 수해복구 지원 ‘구슬땀’
“광주·전남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소병철, 구례 찾은 문대통령에 직접 건의도

  • 입력날짜 : 2020. 08.12. 19:58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광주·전남 전역에서 역대급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정치권과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의 피해복구 지원활동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와 함께 광주·전남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는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순천광양구례곡성갑)은 12일 구례군 수해현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행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은 시군구 단위로 피해규모를 산정하다보니 피해를 입었어도 행정구역이 달라 소외되는 지역이 발생해서 주민들의 실망감이 클 수 있다”면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섬진강 수계권역이 일괄해 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주시길 바란다”고 직접 건의했다.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담양함평영광장성)은 이날 집중호우로 마을 일대가 물에 잠기며 주택 침수 피해를 입은 담양읍 용주마을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과 함께 폐기물 처리와 토사 제거 등 흙탕물을 뒤집어쓴 집 청소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 의원은 지난 1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폭우로 막대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은 전남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항구적 수해 복구를 위한 제4차 추경예산 편성을 촉구한 바 있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 광산을)도 이날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광산구 신창동·임곡동·첨단2동 일원에서 광산구을 시·구의원과 상무위원 등 당원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수해복구 자원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자원봉사활동은 4개조로 나눠 ▲신창동 가구의 거리 ▲신창동 주택가와 공장 ▲첨단2동 봉산마을 ▲임곡동 등에서 수해복구 작업을 진행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목포)과 지역위원회 소속 당원 30여명은 11일 오전 목포 고하도 연안에서 최근 영산강 홍수로 목포 인근에 유입된 부유쓰레기 긴급 수거 활동을 벌였다.

목포항 일원에는 지난 주말부터 상류지역 홍수에 따른 수위조절로 영산호 수문이 개방되면서 해수부 추산 약 8천여 톤의 부유쓰레기가 유입됐다. 또한 당분간 영산호 수문개방이 불가피해 유입 쓰레기의 양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 북갑)은 11일 “광주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피해복구와 비상대책을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에 따르면 광주시는 지난 8-9일 집중호우로 ▲인명피해(사망 1명, 실종1명) ▲이재민(267세대 400명) ▲공공시설(841건 381억원) ▲사유시설(601건 119억원) 등 피해가 발생한 상황이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 광산갑)도 이날 “사상 유례 없는 폭우로 인해 광주와 전남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고 피해 주민들은 상실감에 망연자실 하고 있다”며 “정부가 조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도록 원내에서 적극적으로 촉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 서창동과 첨단동 일대에서 밤낮으로 당원들과 함께 직접 수해복구 활동을 펴온 강은미 정의당 국회의원(비례)도 “7, 8일 양일간 발생한 집중호우로 막대한 재산피해가 났다”며 “광주광역시를 즉각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 북을)은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지난 8일 민주당 광주시당 대의원대회를 연기해 줄 것을 당에 요청하고 북구 전역을 돌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그는 다음날에도 용전마을과 건국동 하신 해산마을 수해복구 현장, 삼각동 산사태 복구 현장 등을 찾아 피해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주민들과 함께 피해 복구에 나섰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