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금요일)
홈 >> 특집 > 광주문인협회 문학마당

[문학마당]석양 - 시 김영창

  • 입력날짜 : 2020. 08.31. 18:19
고독한 인생의 발자취처럼
사랑은 그저 외로운 그림자흔적
그대를 사모하는 석양의 빛이었다

파도는 여전한데 쉴새없이
파고들어 끝없는 말을 하잔다
지워지지 않는 삶의 흔적이
채울수 없었던 아쉬움으로 남아

저물어가는 가을바닷가
영혼의 눈물은 눈가에
맺히지 않아서
석양을 더 붉게 적시고 싶다


<김영창 약력>
▲한국문학예술 신인상 등단
▲광주문인협회 회원
▲서은문학 연구소 연구회원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