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시·도 행정통합 가속도…광주시 준비단 구성 착수
“지역 간 통합은 시대정신” 李시장 발족 지시
추석 전후 각계 의견 수렴…전남 반응 주목

  • 입력날짜 : 2020. 09.22. 18:15
광주시가 시·도 행정통합 본격적인 공론화 작업에 들어간다. 추석 연휴를 전후로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지자체, 정치권 등과 잇따라 만나 의견을 수렴한다.

이용섭 시장은 22일 중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각자의 이해관계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라 4차 산업혁명과 5G시대에 맞는 새로운 지역비전이 필요하다”며 “광주·전남 통합은 시대적 요구이지만 시도민들의 전반적인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으면 성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공공기관 2차 지방이전 관련 토론회에서 첫 제안이 이뤄진 후 15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소홀함 없는 준비”를 지시한 지 꼬박 1주일 만이다.

시는 김종효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가칭)‘광주·전남 통합준비단’을 구성하고, 긴밀한 협의를 거쳐 세부 추진과제를 등을 도출할 계획이다. 또 전문가 의견이나 특강 등을 통해 장·단점을 분석하고, 필요할 경우 학습모임 등을 통해 공감대를 넓혀 나가기로 했다.

이 시장은 “대구와 경북이 오랜 논의 끝에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를 출범시켰고, 대전과 세종, 부산·울산·경남이 통합을 논의하는 등 수도권 중심 체제에서 벗어나기 위한 논의가 활발하다”며 “(광주, 전남의 통합은) 국가균형발전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길을 여는 일은 항상 힘들지만 미래세대를 위한 보람 있는 일이다. 시민의 대표인 지역 국회의원·광주시의회와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며 “지역사회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애쓰는 시민사회단체로부터도 공감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최근 광주 경실련 대표단을 만난 데 이어 24일 오전에는 시의회 의장단, 오후 5개 구청장과 각각 간담회를 하기로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광주에서 ‘국가 균형 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TF 지역 순회 토론회’를 열기로 해 자연스럽게 정치권에서도 행정통합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은 오는 10월3일 지역 국회의원과 시도통합을 비롯해 지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며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이 제안한 4자회담 성사 여부도 주목된다.

하지만, 논의 상대방인 전남도가 ‘선(先) 공감대 형성’을 주장하고 있어 공동 준비단이 조기에 구성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 시장은 간부회의 후 출입기자와의 차담회에서 김영록 지사와 전화 통화를 통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그는 “바로 만나기보다 지역민의 공감대를 들어본 다음에 추석 이후에 만나자고 얘기하고, 그동안 실무진들이 논의해 진행해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