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광주 명진고 교사 해임 논란 ‘도마위’
비리 관련 공익제보 후 해임…부당성 여부 질의 잇따라
장휘국 교육감 “소청심사위 보고 임원승인 취소 등 조치”

  • 입력날짜 : 2020. 10.20. 19:23
20일 오후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광주·전남·전북·제주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등 교육감들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광주전남사진기자회>
광주 명진고(도연학원) 손모 교사 해임을 둘러싼 논란이 국정감사에서도 도마 위에 올랐다.

20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감장에는 도연학원 김인전 전 이사장과 손모 교사가 각각 증인과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손 교사는 해임이 부당하다고 주장했고, 김 전 이사장은 국감장에서 부당 해임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박하지 않았다.

김 전 이사장은 지난달 이사장 자격으로 증인으로 채택된 직후 “학교 운영의 쇄신을 위해” 이사장직을 사퇴했고, 이날 유기홍 교육위원장에게 건강이 좋지 않다는 진단서를 제출했다.

손 교사는 “최인옥 전 이사장(김인전 전 이사장 부인)으로부터 교사 채용 대가로 5천만원을 요구받았고 이를 거부한 뒤 검찰과 교육청에서 관련 진술을 했다”며 공익제보자로서 보복성 해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전 이사장 측은 국감장 밖에서 기자들에게 자료를 배포하고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법’이다”며 “손 교사는 배임증재미수 혐의로 법적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며 정당한 해임이라고 맞섰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비례)은 “교육청 감사 결과, 명진학원은 굉장히 많은 비리가 있다”며 “(법인) 임원 전원에게 승인을 취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광주 동남갑)은 도연학원 초대 이사장은 김 전 이사장 부인, 2대 이사장은 딸이 맡았고, 이사장을 지낸 딸을 포함해 두 명의 자녀가 명진고 교사로 채용됐다는 사실도 거론했다.

이에 대해 장휘국 시교육감은 “손 교사 문제에 대해 저희도 안타깝고 당황스럽다”며 “교육부 소청심사위원회 결과를 보고 만약 해임이 부당하다고 하는데도 법인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임원 승인 취소 등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전 이사장은 “교육부 소청심사위원회에서 해임이 잘못됐다는 결정이 나오면 손 교사를 복직시킬 것이냐”는 윤 의원의 질의에 “자문변호사와 상의해 결정을 내리겠다”며 “4년 동안 이사장이라고 내 마음대로 한 적이 없다”는 등 다소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의원들 사이에서 “당장 (국감장에서) 가셔야 할 상태는 아닌 것 같다”는 지적이 나왔고, 유기홍 교육위원장이 김 전 이사장 답변을 중지시키고 “앉아서 생각해보고 답변하라”고 질타했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