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30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시의회, 군·민간공항 이전 재검토 목소리 확산
민간공항만 이전 시 교통·접근성 저하 우려
시정질문 통해 경쟁력 상실 잇단 문제 제기

  • 입력날짜 : 2020. 10.21. 19:46
광주시의회에서 진척이 없는 광주 군공항과 민간공항 이전 문제의 재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시의원들은 군 공항 이전이 전남 지역 후보지의 반대로 진척이 없는 상황에서 전남도와 맺은 협약대로 내년에 민간공항을 먼저 이전할 수 없다며 공식적인 반대 입장의 모양새다.

광주시의회 황현택(더불어민주당·서구4·사진) 의원은 21일 시정 질문에서 “광주시가 군공항 이전 사업에 대한 비전 제시와 당위성을 시민에게 설명하고 소통하는 데 소홀했던 것이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며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문제에 대한 해법을 다각적인 시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황 의원은 “소음이 문제라면 군공항만 이전하면 되는데, 시민들이 편리하게 잘 이용하는 도심의 경쟁력 있는 민간공항을 멀리 다른 지역으로 이전한다면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민간공항의 경쟁력도 잃게 될 것이라는 반대 목소리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공항만 이전하고 민간공항 존치는 불가능한 것인지, 군공항 이전사업이 광주·전남 지역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지, 군공항 이전 반대 주장에 광주시가 어떤 해법을 가졌는지 등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민간공항 이전 사업을 성공시키게 되면 산업여건은 얼마나 좋아질 수 있으며, 지역 거점으로 인한 경제적 기대효과가 어느 정도인지 의문”이라며 “민간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의견의 절대다수는 접근성 저하로 공항이용을 위한 시간과 비용이 더 늘어나게 된다는 우려에 근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날 김익주(더불어민주당·광산1) 의원도 시정 질문에서 “협약을 맺을 당시 민간공항 이전은 군공항 이전과 함께 맞물린 해법이었다”며 “전남은 군공항 이전에 미동조차 없는데 혈세를 낭비하며 여론조사를 돌리고 소모적인 논쟁을 야기할 필요가 있는지 회의적이다”고 선(先) 민간공항 이전에 반대 의견을 냈다.

이어 “민간공항 이전과 군공항 이전은 별개의 문제로 볼수 없는 데 전남이 군 공항 이전이라는 전제된 조건을 인지하고도 응하지 않는다면 협약을 이행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시가 군공항 이전을 위해 추진했던 연구용역은 최근에 미완의 내용을 담아 종료했고, 이전에 난항을 겪고 있는 현안 사업들로 인해 불필요한 예산을 낭비했다”고 여론조사 반대의견도 피력했다.

앞서 이정환(더불어민주당·광산5) 의원도 지난 2일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전남도의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군공항 이전 후보지가 선정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공항만 이전할 경우 군공항 이전은 앞으로도 영원히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며 “민간공항 이전은 군공항 이전이 확정되고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