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산구의회, 상습 갑질 논란 의원 제명 추진
윤리특위서 제명안 채택 협의

  • 입력날짜 : 2020. 10.29. 20:21
광주시 광산구의회가 상습 갑질 논란으로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된 무소속 조상현 의원을 제명키로 했다.

광산구의회는 29일 윤리특위를 열어 무소속 조상현 의원 제명안 채택을 협의했다. 조 의원 제명 안건을 본회의에 상정하도록 제안하는 절차는 11월16일께 차기 윤리특위를 소집, 마무리할 방침이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조 의원의 의원직 상실이 결정된다.

광산구의회는 다음 본회의를 11월23일 개최할 예정이다.

재선인 조 의원은 갑질 문제로 30일 출석정지 등 세 차례 의회 차원의 징계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광산구의회 윤리특위는 조 의원의 갑질 문제가 고질적인 만큼 최고 수위 징계인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 의원은 이날 윤리특위에 출석해 ‘공무원노조 설문 내용이 사실과 다르며 주민으로부터 의원직을 위임받아 성실히 수행했다’는 취지로 소명했다.

조 의원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가 최근 시행한 지방의회 관련 설문조사에서 실명으로 갑질 행위를 지적받아 또 다시 윤리특위에 회부됐다.

공무원노조는 조 의원이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가족이 운영하는 커피숍을 방문하도록 은근한 압박을 행사했다고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커피숍 인근에 경쟁 점포가 들어서자 인허가 자료를 요구하는가 하면, 점심과 저녁 수발을 요구하면서 식비는 내지 않고 공무원을 인격적으로 무시하고 고성을 지른 행동을 일삼았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또한 의회 직원들 출장과 출퇴근, 연차휴가 등을 보고하도록 요구했다는 제보도 접수됐다. 법원 동행, 병원 진료 시 운전원을 포함한 관용차량 제공 등 사적인 일에 공무원 도움을 요구했다는 사례도 나왔다.

조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으로 2014년 광산구의회에 입성, 초선 때부터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

조 의원의 초선 시절엔 광산구 6급 이하 공무원 수백명이 특단의 조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광산구의회 의장에게 제출하기도 했다.

재선 후에도 같은 논란이 반복되자 민주당 광주시당은 지난해 3월 조 의원을 당에서 제명하는 징계 처분을 내렸다./광산=고훈석 기자


광산=고훈석 기자         광산=고훈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