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9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장록습지 주변 난개발 않겠다는 광주시의 약속

  • 입력날짜 : 2020. 11.24. 18:37
광주시가 황룡강변 장록습지 주변에 민간 자본을 투입하는 대규모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시는 “아파트 위주의 난개발은 하지 않겠다”고 재차 강조하지만, 제대로 지켜질지는 의문이다.

모두 17개 업체가 사업의향서를 제출하는 등 과열 양상을 보이는데다, 사업계획에 따라 필요할 경우 용도변경이 가능토록 명시돼 있는 것도 우려를 키우는 대목이다.

시는 민간공모 방식으로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사업의향서를 접수받았는데, 건설사 10곳, 금융투자사 2곳, 부동산업 등 기타 5곳이 참여했다. 관내 업체는 4곳이다.

이 사업은 특수목적 법인 자본금 50억원의 50.1%를 광주도시공사와 김대중컨벤션센터가 출자하고 나머지는 민간이 맡는 구조다.

민간 투자로 이뤄지는 곳은 광산구 평동 준공업지역 139만여㎡(42만여평). 준공업지역이 60%이고, 나머지 지역은 생산녹지, 자연녹지다. 준공업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난개발로 인해 주민들의 개발요구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던 곳이라고 시는 밝혔다.

일각에서의 문제 제기에 시는 이달 내 실국 협업 TF를 조기 구성, 운영하기로 했다. 큰 그림은 친환경 자동차, 에너지, 문화콘텐츠 등 미래 전략산업 거점으로 직장과 주거가 함께 있는 ‘직주 공간’이다.

하지만, 장록습지 자연환경 훼손 가능성은 여전하다. 장록습지는 도심에서는 보기 드물게 생물 다양성이 풍부해 2018년 환경부 국립습지센터에서 실시한 정밀조사를 통해 국가습지 지정이 추진되고 있다.

아울러 민간부문의 창의성, 자금력, 첨단 기술력을 활용하고 시의 재정여건을 감안했다고 하나, 개발이익을 극대화하려는 사업자의 용도변경 요구 등을 무시할 수도 없다.

광주시는 아파트 위주가 아닌 친환경적인 개발이라고 재삼재사 역설하고 있다. 대단지 아파트 조성을 위한 난개발, 황룡강변 친수공간 훼손, 사업자 선정과정의 공정성 등 모든 사안들을 공개해 처리하겠다고 했다.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다. 앞으로 지역사회의 목소리를 반영한 투명한 사업 추진을 지켜보겠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