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8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시 공무직 차별 해소·처우 개선 조례 제정

  • 입력날짜 : 2020. 11.25. 19:57
광주시에서 근무하는 공무직의 차별을 해소하고 처우를 개선하는 운영 조례가 제정됐다.

광주시의회 임미란 의원(더불어민주당·남구3·사진)이 대표 발의한 ‘광주시 공무직 채용 및 복무 등 운영조례’가 지난 24일 상임위인 행정자치위원회를 통과했다.

이 조례는 광주 공무직의 고용안정과 권익보호에 이바지하기 위한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다.

시 본청·직속기관·사업소·출장소·합의제행정기관 및 의회사무처에서 근무하는 공무직에 대해 적용토록 했다.

또한 시장은 공무직의 고용안정 및 권익보호를 위한 정책을 수립·시행하도록 하고, 공무직을 지휘·감독하고 임면·교육훈련·복무·징계 등에 관한 사항을 마련토록 했다.

임 의원은 “광주시 공무직은 지난 9월30일 기준 611명으로, 조례 제정·시행을 통해 공무직 고용안정 등을 위한 종합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했다”며 “비정규직 문제해결의 척도가 되는 공무직 차별 해소와 처우개선을 위해 조례를 제정하게 됐다”고 밝혔다./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