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7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광주시민 최대 쓴소리는 “불법 주정차 단속해달라”
4개월 활동 市쓴소리위 단골메뉴
한달 간 무단 방치차량 일제 단속

  • 입력날짜 : 2020. 11.30. 20:30
광주시가 시민들의 ‘날 것 그대로’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닻을 올린 쓴소리위원회의 최대 쓴소리는 불법 주정차 단속을 해달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7월20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 쓴소리위원회(위원 29명)는 4개월여 동안 세차례에 걸쳐 이용섭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회를 열었는데 논의 안건 중 불법 주정차 단속 얘기는 한번도 빠지지 않았다.

지난 12일 열린 세번째 쓴소리위원회에서도 도심에 방치된 차량을 단속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와 이에 대해 중점 논의됐다.

당시 시는 방치 차량으로 주민 불편과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2주일이 지나 대대적인 행동에 나섰다.

광주시는 1일부터 12월 한달 동안 아파트단지와 타인의 토지 등에 무단 방치된 자동차에 대해 일제 단속을 편다. 또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를 활용한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 무단방치차량 처리 실적을 보면 2018년 1천565건, 2019년 1천694건, 2020년 상반기까지 956건으로 해마다 증가세를 보이며 통행 불편은 물론, 도심 속 흉물로 전락하고 있다.

시는 이번에 상습 방치지역인 자동차매매단지, 빌라촌, 천변, 공단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단속 대상은 도로에 15일 이상 장기간 방치돼 관리되지 않거나 분해, 파손돼 운행이 불가능한 자동차, 정당한 사유 없이 타인의 토지에 2개월 이상 방치한 자동차다.

무단방치 자동차가 발견되면 견인 안내문을 부착하고 자동차 소유자에게 자진처리 안내문을 통보하되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폐차나 매각 등 강제처리할 계획이다. 자동차를 무단방치할 경우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된다.

이와 관련 손두영 시 대중교통과장은 “경제난으로 방치된 자동차가 증가하고 있지만 자동차를 무심코 버렸다간 사법처리될 수 있음을 명심하고 적법 절차에 따라 자동차를 처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 쓴소리위원회는 방치차량 단속 이외에 그간 ‘어린이보호구역 통학버스 주정차 금지’, ‘학교 앞 등교시간대 차량 통제’, ‘주정차 위반 차량 즉시 단속’ 등을 주문했다. 또 불법 주정차 관련 건 이외에 일자리 창출과 코로나19 재난 대책, 청소년 학대 방지책 등 다양한 목소리를 냈다.

이용섭 시장은 쓴소리위원회 출범 당시 “시정이 탁상행정에서 벗어나 현실성을 갖도록 적어도 한달에 한 번은 시민들의 쓴소리를 경청해 시민들의 뜻과 바람을 정책과 행정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며 “시민들의 의견과 생각을 가감없이 전달하는 중요한 통로 역할를 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구 거주 한 시민(55·회사원)은 “시민들의 민원과 불편사항을 직접 시장에게 전달하는 측면이 매우 효과적으로 보인다”며 “삶의 질이 보다 향상될 수 있도록 쓴소리가 시정에 잘 반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정진탄 기자


정진탄 기자         정진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