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5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국제학교 방역수칙 어기고 집단합숙 화 키웠다
일시에 방역 체계 붕괴…시민 공포감 고조
n차 감염 우려 비인가 교육시설 대책 시급

  • 입력날짜 : 2021. 01.27. 20:36
거리두기를 외면하고 120여명이 합숙 생활을 하다가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진 광산구 운남동 광주TCS국제학교./김애리 기자
광주의 한 비인가 국제학교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광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지난 26일 처음으로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 국제학교 관련 확진자가 대거 발생함에 따라 연일 300-400명대에 그쳤던 국내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도 500명대로 올라서며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국제학교의 운영 주체인 IM선교회가 밀집·밀폐된 공간에서 학생과 교직원을 합숙하도록 하는 등 생활 방역수칙을 어긴 안일함이 초래한 사태라는 게 중론이다.

n차 감염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광주시가 비인가 교육시설에 대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7일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전날 확진자 112명이 발생한 데 이어 이날 오후 6시 기준 19명이 추가 발생했다”며 “이 중 비인가 교육시설 광주 TCS국제학교 학생·교사 확진자는 109명”이라고 밝혔다.

광주 광산구 TCS국제학교(한마음교회 운영) 관련, 학생과 교직원 등 135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학생 77명, 교사·교직원 25명, 한마음 교회 교인 7명이 감염됐다.

앞서 광주에선 지난 23일 북구 에이스TCS국제학교(빛내리교회 운영)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 방역당국은 광주지역 내 IM선교회 관련 교육시설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이 과정에서 광주TCS국제학교 집단감염을 찾아냈다.

기숙형 대안학교 형태로 운영돼 온 비인가 대안학교 시설에서 방역망이 허물어지면서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역 당국은 국제학교발 확진자가 대규로 발생하자 곧바로 민관공동대책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서둘러 방역 강화 방안을 내놓고 있다.

광주시는 이날 낮 12시부터 5인 이상의 비인가 교육시설과 5인 이상의 모든 합숙시설은 자진신고하고 검사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또 다음달 24일까지 어린이집 긴급 휴원 조치 등을 내렸다.

하지만 이 같은 잇따른 방역 당국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광산구 국제학교 주변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휴대폰으로 속속 전해지는 방역 당국의 문자 메시지가 불안하다. 더 이상 무서워서 밖으로 못 돌아다니겠다”고 말했다.

이번 국제학교발 n차 감염 우려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시장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안정세를 되찾아가고 있던 중 또 다시 집단감염이 발생해 깊은 유감”이라며 “시민들께서는 집단감염의 우려가 있는 장소와 시설을 발견하면 즉각 관할 구청 보건소에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