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7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방자치

북구 영산강변 드론자유화구역 지정
10.4㎢ 규모…카고 드론 등 7개 사업 상용화 실증

  • 입력날짜 : 2021. 02.14. 18:11
광주 북구 오룡·대촌·월출·용전동 등 영산강변 일대가 드론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됐다.

북구는 14일 “국토교통부 주관 공모에서 드론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는 2019년 드론법 제정 이후 드론시스템의 상용화 및 사업화 등을 촉진하기 위해 처음 실시됐으며, 전국에서 15개 지자체(33개 구역)가 선정됐다.

북구를 포함한 고흥군, 경기 포천시, 인천 옹진군, 강원 원주시, 대전 서구, 세종시, 충북 제천시, 충남 아산시, 태안군, 울산 울주군, 경남 창원시, 경북 김천시, 경주시, 제주도다.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되면 항공안전법과 전파법에 따른 드론 관련 인증 허가 승인 평가 신고 등의 사항에 대해 유예 또는 면제되거나 간소화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에 지정받은 자유화구역은 오룡 대촌 월출 용전동 등 일원에 10.4㎢ 규모이며 드론 비행 시 안전을 최우선으로 담보할 수 있는 영산강변과 농지가 주를 이루고 있다.

북구는 2022년까지 자유화구역 안에서 수소연료전지 기반 카고 드론, 이동통신망 수소연료전지 활용 다목적 모듈형 드론, 하천 관리 드론 등 7개 사업에 대한 상용화 모델을 실증할 계획이다.

문인 구청장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은 지역 드론산업이 한걸음 더 발전하게 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드론특별자유화구역을 활용해 드론기업이 갖고 있는 기술을 실증하고 상용화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해 북구드론비행연습장을 특·광역시 최초로 드론 국가자격증 상시실기시험장과 호남권 최초 드론공원으로 지정받는 등 드론산업의 육성과 인프라 구축에 노력하고 있다./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