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9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일신방직 존치 반대…개발 추진해야”
주민협의체, 4일 광주시장 면담 요구

  • 입력날짜 : 2021. 03.01. 19:51
광주 북구 임동 방직공장 부지를 놓고 개발과 보전 사이에서 각계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로부터 전남·일신방직 공장 부지의 존치를 반대하고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남·일신방직 이전 대책 주민협의체는 지난달 27일 담화문을 내고 “임동 주민의 염원이며 희망인 전남·일신방직 이전에 무책임하고 편파적인 광주시의 도시계획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총 30만㎡에 이르는 전남·일신방직 이전에 대한 논의는 몇 년째 지지부진한 상태에 있다”며 “그 사이 임동은 옛 영광을 잃은 채 도시 성장 동력을 상실했고 주민들의 삶의 질은 저하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들은 “현재 진행 중인 전남·일신방직 공장부지 이전 협상에서 시민단체와 외부세력의 목소리에 의지해 공공성과 역사 문화유산 보존의 허울 좋은 명목아래 사업의 직접 당사자인 주민 의견을 무시하고 있다”며 “주민 의견수렴 등 일체의 과정을 생략한 무소통의 일방적인 행정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광주시는 주민의견을 배제한 사업진행을 중단하라”며 “공장부지 내 근대화 건물 존치를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전남·일신방직 이전의 빠른 추진과 개발을 요구한다”며 “오는 4일 시장 면담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시는 이달 중순께 임동 전남·일신방직 공장부지 개발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