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9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재벌 기업 특혜 개발사업 멈춰라”
참여자치21,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 관련 성명

  • 입력날짜 : 2021. 03.04. 21:29
광주시가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을 선정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재벌 기업에 대한 특혜 개발사업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참여자치21은 4일 성명을 내고 “공정을 가장한 재벌 기업에 대한 특혜 개발 사업을 당장 멈춰라”라며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은 재벌의 이익과 시민의 이익을 맞바꾼 것”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들은 “시는 평동 준공업지역 주민 민원에 대한 대책으로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에 대해 계속해서 ‘사업 타당성 없음’을 주장해 오다 지난해 7월 중흥토건㈜가 대행했던 ‘국토부 지역개발 공모사업’에 응모한 후 갑자기 입장이 바뀌었다”며 “공모에서 탈락한 후 시는 ‘민자를 유치해 시 차원에서 추진하겠다’고 선언하고, 지난해 10월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작하는 등 사업은 급물살을 탔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들은 “컨소시엄이 내놓은 한류 문화콘텐츠 거점 조성, 문화관광 인프라 확충 등의 사업 내용이 대규모 택지개발사업과 연동해 진행하는 것 역시 특혜가 의심된다”며 “입지 여건이 비슷한 어등산 관광단지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의 인프라와 연결되는 것이 상식적으로 보면 더 좋은 사업 계획안으로 판단된다”고 꼬집었다.

광주지역 대규모 아파트 건립 필요성에 대해 이들은 “이미 광주의 주택 보급률은 2012년 기준으로 105%를 넘어섰고 인구는 계속해서 줄어드는데 아파트는 넘쳐나고 있다”며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한 도시 개발계획이 타당하다고 보는 시장과 관계 공무원들의 시정 철학에 심각하게 회의가 든다”고 지적했다./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