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9일(월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신종 보이스피싱, 편의점 업주 비상 주의보 / 구진주

  • 입력날짜 : 2021. 03.07. 17:57
살면서 뜬금없이 모르는 번호로 연락이 와 휴대전화가 고장 났다, 카드 결제가 불가능하다며 구글 기프트카드를 구매해달라는 문자를 받아 본 적이 있을까? 많은 매체와 기관들의 홍보 활동을 덕분에 이와 같은 문자가 사기의 한 수법이라는 것과 사기범들이 주로 가족이나 지인으로 사칭해 사기를 한다는 것을 많이들 알고 있다.

그러나 최근 이들이 가족, 지인뿐만 아니라 구글 본사 또는 편의점 본사 직원으로 사칭하며 편의점 업주, 종업원들의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사기범은 편의점에 업주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포탈사이트에 등록된 편의점 전화번호로 걸어 종업원에게 자신을 편의점 본사나 구글 본사 직원이라고 사칭한다. 그리고 “확인할 사항이 있다. 업주와 통화해보니 자신은 부재중이니 가게에 있는 종업원에게 대신하도록 요청해달라”라고 기망 후 기프트카드 재고를 알려달라고 한다. 이를 알려주면 사기범은 재고 수가 틀린 것 같다며 기프트카드 결제를 유도 시킨 후 다시 환불을 해주겠다며 뒷면에 기재된 핀 번호(16자리)를 요구하는 방법으로 사기를 행한다. 이때 핀 번호를 알려주는 순간 그 사람은 사기 범죄의 피해자가 되는 것이다.

이러한 사기 행각을 예방하기 위해 관련 유관기관과 함께 지속적으로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 관련하여 홍보 활동을 이어갈 것이다.

편의점 종업원 또는 점주들 또한 핀번호 전송을 유도하는 등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다면 점주나 본사에 확인 전화를 하는 등 침착하게 대응하고 피해가 발생할 시 즉시 112 또는 금융감독원 콜센터 1332로 신고해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구진주·해남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