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경기, AI산업 육성 고속도로 추진
양 시도에 협력센터 설치…R&D·기업지원 등 협력
판교테크노밸리와 협업체계, 광주 AI클러스터 탄력

  • 입력날짜 : 2019. 10.23. 19:00
이용섭 광주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오전 경기도청 2층 상황실에서 대한민국 인공지능(AI)산업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갖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와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인 인공지능산업 분야의 육성에 손을 잡았다.

광주시와 경기도는 23일 오전 경기도청 2층 상황실에서 성공적인 대한민국 인공지능 산업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용섭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창한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만들기 추진위원회 부위원장, 김기준 경기경제과학진흥원장 등 광주시와 경기도 인공지능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와 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양 기관이 상호 연계·협력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산업인 인공지능 산업육성을 통해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에 기여하려는 목적이다.

주요 협약내용은 ▲인공지능(AI) 분야 활성화를 위한 양 기관간 협력센터 설치 및 운영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 지원 및 협력 ▲인공지능 분야 연구개발(R&D) 및 기업지원 협력 ▲인공지능 포럼 등 행사개최 및 기타 업무협력이다.

양 기관은 협약의 목적을 원활하게 달성할 수 있도록 실무진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조만간 설치·운영하고, 공동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대한민국 인공지능 산업육성을 위해 상호협력 해나갈 예정이다.

광주시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집적단지인 경기도 판교 테크노밸리와 협력해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세계적인 인공지능 중심도시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 시장은 “오늘 협약체결로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광주와 판교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정보통신, 생명공학 등의 기술집적화를 이루고 있는 경기도 간에 협업체계가 구축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토대로 광주의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고 ‘AI 4대 강국 대한민국’ 실현이 앞당겨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