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전방·일신방직 공장부지 공공성 담보돼야”
광주경실련 “용도변경 이후 아파트·상업시설 치중 우려”

  • 입력날짜 : 2020. 08.12. 19:58
광주 시민단체가 부동산개발업체에 매각돼 난개발이 우려되는 전방(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에 대해 공공성이 담보되지 않는 한 절대 용도변경을 허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광주시에 요구했다.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작년 8월부터 광주시와 전방·일신방직 간에 공장 이전 후 개발 방식을 놓고 논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부지가 팔려 지역 사회의 우려가 큰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이 부지를 호텔 및 업무 시설, 주상복합, 지식산업센터, 쇼핑복합시설, 공공시설 등으로 개발하려는 계획을 갖고, 광주시와 협의 중이었는데 전격적으로 부지를 매각했고, 인수한 부동산개발업체는 주거지구나 상업지구로 용도변경을 한 후 주로 아파트와 상업시설을 짓는데 치중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이용섭 시장께서 강조한 것처럼 두 공장부지는 역사성과 도시발전을 위해 주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장소성을 가지고 있다. 시민사회, 전문가 모임에 적극 참여해 난개발을 막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앞서 이 시장은 간부회의에서 “전방과 일신방직 공장부지는 일제 강점기 수탈과 산업화의 역사를 안고 있는 역사문화자산이 남아 있어 보존가치가 크고, 도시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노른자위”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해당 부지의 소유자 변경에 상관없이 관련법령에 정해진 절차와 규정에 의거해 역사문화자산 보존과 품격 있는 도시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공익적 가치를 담은 개발계획을 마련해주기 바란다. 어떠한 경우에도 아파트 위주의 난개발이나 특혜성 시비를 차단하고 최대한 공익성을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