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오피니언 > 사설

전남 인구 170만 붕괴 방지 특별법 절실하다

  • 입력날짜 : 2020. 09.24. 18:14
전남 인구가 앞으로 17년 이후 170만명대가 붕괴된다고 한다. 190만명대가 이미 무너진 전남 인구는 2037년엔 168만명으로 줄어들면서 인구감소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특히 목포·영암 등 서부권 인구 감소폭이 클 것으로 보여 인구 및 지역소멸 방지를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이 시급하다.

전남도 22개 시군별 장래인구 특별 추계(2017-2037)에 따르면 2037년 전남 인구는 168만7천명으로 20년 전인 2017년보다 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2037년 시군 중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순천시(25만7천명)로 예상됐으며 구례군(2만6천명)이 가장 적었다.

시 단위 5곳 중 나주시는 혁신도시 영향으로 전입 인구가 증가하면서 10만4천명에서 13만4천명으로 인구가 늘고 목포·여수·순천·광양시는 모두 인구가 줄 것으로 예상됐다. 이들 지역을 포함해 도내 22개 시군 중 18개 시군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서남부권인 목포(-15.9%)·영암(-15.5)·해남(-13.5)·강진(-12.5%) 등의 감소폭이 다른 시군보다 컸다. 인구의 중위연령도 크게 높아져 2017년 46.6세에서 2037년에는 58.7세로 고령화도 가속한다. 2037년 중위연령은 광양시가 53.7세로 가장 젊고 고흥군이 67.7세로 고령화가 가장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경제력 생산가능인구는 2017년 118만2천명에서 2037년 88만1천명으로 25%나 감소한다.

인구절벽을 넘어 지역소멸까지 우려돼 일자리 창출, 정주 여건 개선 등 장기적인 인구정책 수립이 절실하다. 지역소멸은 인구 유출과 고령화, 저출산 등으로 30년 내에 교육과 경찰, 소방 등 행정 기능을 포함한 지역 내 전반적인 경제활동이 사라진다는 의미다. 인구감소 가속화와 지역소멸 위험을 적극 대응하기 위해선 인구 및 지방소멸 위기 지역에 대한 지원 특별법 제정이 시급하다. 이를 통해 청년 일자리와 주거, 교통, 교육 등과 관련한 지원책이 나와야 한다. 아울러 공공기관 이전과 국가 대형연구시설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종합, 맞춤식 대책이 요구된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