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북한군 용납 안되는 만행” 이낙연 “판문점선언 위배”

  • 입력날짜 : 2020. 09.24. 19:08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4일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에게 의도적인 총격을 가한 후 시신을 불태운 북한군의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만행”이라며 민홍철 국방위원장에게 “오늘 내로 국방위원회를 소집할 것”을 지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방부로부터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민주당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대표는 “이번 사건은 남북 정상 간 합의한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될 뿐만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기대하는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당은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반인륜적 행위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관련 사실을 신속하고 소상하게 국민께 설명하고 군은 북한과 인접한 경계에서 우리 국민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강력한 대책을 수립하길 바란다”며 “이번 사건으로 무고하게 사망한 우리 국민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