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에서 만난 사연에서 코로나19까지 단상 전한다
정겨울 기자
2020년 10월 11일(일) 18:14
‘고인돌에서 인공지능까지’ 김석환 지음/산지니
옛것과 새것, 아날로그와 디지털에 대해 통찰하는 도서 ‘고인돌에서 인공지능까지’가 출간됐다.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의 첫 번째 에세이집이다.

기자와 방송본부장, 방송국 대표이사 등을 지낸 김 원장은 주로 남도에서 보고 듣고 느낀 이야기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최근의 코로나19 등에 관한 단상을 전한다.

들어가는 글에서 저자는 고인돌 축조 당시에 관한 언급과 함께 ‘확장’의 역사를 말한다. 사람과 공간과 자원을 확보하는 것이 곧 국가의 성장과 발전으로 간주된 것처럼 인류는 인구를 늘리고 길을 확장하고 영토를 넓히면서 ‘문명’을 만들어왔다는 것이다. 이렇게 영역을 넓혀나가는 다음 단계는 ‘연결’ 이른바 ‘네트워크’이고, ‘연결’은 다시 ‘초연결’을 지향한다.

책은 총 5부로 구성돼 있다. 과거, 옛것, 아날로그의 감성은 주로 전반부에 녹아 있다.

1부 ‘남도에서 만난 사연들’에서는 고려와 조선 시대 부유한 고을이었던 나주와 일제강점기의 슬픈 사연을 간직한 고흥, 1980년대 민주화운동의 도시 광주 등 남도를 배경으로 한 역사적인 사건과 그에 관한 저자의 생각을 전한다.

2부 ‘남도에서 만난 풍경들’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고인돌 유적지가 있는 화순, 일본에 천자문을 전해준 것으로 유명한 왕인박사의 출생지인 영암, 아기자기한 단풍잎으로 잘 알려진 내장산국립공원 등에 관한 내용을 다룬다.

글의 중반부로 가면 현재, 새것, 디지털이라는 키워드가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3부 ‘ICT 세상에는 ‘지방(地方)’이 없다’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가운데 새로운 일상이 된 언택트(비대면) 사회에서 겪은 일들과 그에 대한 단상을 읊고, 4부 ‘이식된 근대, 제거된 불온’에서는 인쇄, 영상, 정보통신 등 미디어 속에 투영된 사회와 인간의 다양한 모습을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5부 ‘남도에서 ‘레거시 미디어’를 읽다에서는 앞에서 다룬 주제를 종합적으로 전개한다. 남도에서 보고 듣고 경험한 이야기가 언론과 미디어, ICT(정보통신기술) 전문가인 저자의 시선과 함께 펼쳐진다.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02407669526304073
프린트 시간 : 2022년 07월 01일 04:2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