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관광공사 인정 최고 여행지 각광

개발도상국 관광부처 공무원 22일 관광지 답사
섬 관광 정책·지역경제 발전 사례 등 벤치마킹

신안=양훈 기자
2021년 11월 21일(일) 19:30
퍼플섬 등 신안군 관내 섬이 최고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개발도상국 관광 부처 공무원들이 22일부터 이틀간 신안지역 주요 관광지 견학에 나서기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신안군 제공>
신안군이 한국관광공사가 인정하는 최고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네팔과 캄보디아, 페루 등 개발도상국 관광 부처 공무원들이 신안을 찾아 벤치마킹할 예정이어서 신안 관광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신안군은 21일 “개발도상국 관광 부처 공무원들이 22일부터 이틀간 한국의 관광산업을 배우기 위해 신안군의 주요 관광지를 견학한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한국의 관광 우수사례를 견학하며 관광 발전 노하우를 공유하고 이를 모델로 삼아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관광 발전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네팔, 캄보디아, 필리핀, 페루 등 개발도상국 10명의 관광 부처 공무원이 관광 분야 공적개발 원조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주요 관광지를 답사하고 한국의 관광산업을 벤치마킹한다.

참가자들은 현장 답사를 통해 신안군의 섬 관광 정책과 지역 경제 발전 사례 등을 배울 예정이다.

퍼플섬은 호남권 최초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인정한 관광 정책 우수사례다. 2021-2022년 한국인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이 꼭 가봐야 할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선정됐다.

또한 ‘반월박지도’는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가 선정하는 최우수 관광마을 대한민국 후보로도 선정됐다.

오는 12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2021 세계관광기구 총회’에서 세계 최우수 관광마을을 발표할 예정이다.

신안군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한국 관광의 별 최종 후보에도 선정되는 등 국내 최고 관광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박우량 군수는 “각 섬의 특성을 고려한 발전 전략을 구상하고 이를 실현하고 있는 신안군의 정책이 결실을 맺고 있는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신안=양훈 기자
신안=양훈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37490632560849008
프린트 시간 : 2022년 12월 09일 14:5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