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역경제가 나라경제 근간”

중앙지방협력회의 공식 출범 언급 “매우 역사적인 일”

김진수·김재정 기자
2022년 01월 13일(목) 20:24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지역경제가 나라경제의 근간”이라며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비롯해 지역소비 회복 방안을 적극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차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열고 “지역의 활력을 살리는 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회의는 대통령 주재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최고 의사결정권자들이 모여 지방자치와 주요 정책 등을 심의하는 회의로, 이날 행사에는 정부 측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이 참석했다.

지자체 측에서는 김영록 전남지사를 비롯한 16개 시·도지사, 황명선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김인호 시·도의회의장협의회장, 조영훈 시·군·구의회의장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전면 개정된 지방자치법을 비롯해 자치분권을 강화하는 5개의 법률이 오늘부터 일제히 시행된다”면서 “‘제2국무회의’의 성격을 갖는 중앙지방협력회의가 공식 출범하게 된 것은 매우 역사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해 우리는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자리매김하고 사상 최대 수출 실적 달성이란 훌륭한 성과를 올렸다. 그러나 코로나 장기화로 민생이 여전히 어렵고 수도권 집중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저출생 고령화, 4차산업혁명, 기후변화 등 시대적 과제는 중앙과 지방이 힘을 모아야만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2월 중 특별지자체 출범 앞둔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을 비롯해 3대 초광역권과 강소권에서도 협력이 시작되고 있다. 우리는 초광역 협력을 반드시 성공시켜 국가균형발전의 실효성 있는 대안임을 증명하고 지역발전의 새로운 모델이 전국으로 확산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지사는 지역 핵심 현안인 ‘남해안남부권 메가시티 프로젝트’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남해안 글로벌 해양관광벨트, 우주산업벨트, 탄성소재산업벨트 등으로 영호남의 화합을 넘어 국가 발전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겠다”며 “이미 정부도 중요성을 인식해 올해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들어간 ‘남부권 관광개발사업’도 국가 발전 성공모델이 되도록 사업 규모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특히 김 지사는 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선도할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3월 입학식에 문 대통령의 참석을 요청했다.

/김진수·김재정 기자
김진수·김재정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42073073565213002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29일 17:2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