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남 관광개발사업 1천400억 쓴다

전남 방문의해 맞아 151건 추진…전년비 203억 늘어
섬사랑 별빛캠핑·바이러스 프리 등 안심체류관광 집중

김재정 기자
2022년 01월 13일(목) 20:24
전남도가 ‘2022-2023년 전남도 방문의 해’를 맞아 올해 1천490억원을 들여 다양한 관광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이는 전년보다 203억원 늘어난 규모다.

균특(지방이양) 사업이 139건 1천117억원으로 ▲관광지 개발=노후관광지 재생 지원 37억원, 영산호관광지 조성 9억원 등 총 13건 141억원 ▲문화관광자원 개발=여수 조명연합수군 테마관광자원 개발 4억원, 순천만국가정원 야간경관 연출 48억원, 나주 마한 별자리공원 조성 4억원 등 총 95건 774억원 ▲생태녹색관광자원 개발=목포 용해생태체험시설 조성 12억원, 순천 죽도봉공원 숲속놀이터 조성 5억원, 나주 느러지전망대 산책로 조성 6억원 등 31건 202억원이다.

문화체육관광부(기금) 사업은 3건 312억원이다. ▲해남 오시아노관광단지 공공하수처리장설치 66억원, 리조트호텔 건립 108억원 ▲목포 관광거점도시 육성 105억원 ▲강진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 33억원 등이다.

도 자체사업 9건 61억원 중 신규 공모사업은 3개 사업 39억원으로 ▲섬 사랑 별빛 캠핑 지원 24억원 ▲탄소 없는 청정 관광지 재생 10억원 ▲청정전남 이미지 강화 바이러스 프리 5억원이다.

‘섬사랑 별빛캠핑 지원사업’은 코로나19로 늘어난 캠핑 레저 수요에 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자연 경관, 토지 확보, 접근 등이 우수한 다도해 섬을 대상으로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를 설치하고 간이화장실(세면시설) 등 기반시설을 조성하며 감성사진 촬영 핫플레이스와 결합한 프로그램·관광상품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 농수산물 밀키트 제품을 사전 예약제로 판매하는 등 지역 소득과 연계할 방침이어서 지역 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탄소없는 청정 관광지 재생사업’은 전국 최초로 관광 부문 탄소중립화를 선도하기 위한 사업이다. 친환경 힐링, 교육, 체험 관광지로 조성해 기후변화에 선제 대응한다. 노후화로 침체한 관광지에 차 없는 구간 조성, 전기차 충전기 설치, 기존 시설 탄소저감 그린 리모델링, 관광지 재생에너지(태양광) 설치, 쓰레기 자원화 등 기반 시설 정비를 추진한다. 또 탄소중립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체험, 홍보를 통해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청정전남 이미지 강화(바이러스 프리)’ 사업은 시·군 관광명소를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관광지로 만드는 사업이다. 관광지 출입구에 다양한 스마트 안전 출입관리 시스템(LOT)을 도입하고 각종 비대면 관광 안내 및 위치기반시스템 등 관광객 분산을 유도하는 거리두기 시스템을 운영한다.

각 사업은 2월 중 시·군 공모와 전문가 평가를 거쳐 3월 중 사업 대상지를 선정해 추진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다양한 관광개발사업을 지속 발굴해 관광객이 머물고 싶은 체류형 관광시설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42073077565218002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24일 08: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