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에너지신산업 육성 속도낸다

그린수소·해상풍력·태양광 등 대형사업 추진
환경친화·도민체감형 에너지 복지 정책 확대

김재정 기자
2022년 01월 26일(수) 21:05
전남도가 올해 에너지신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전남도는 26일 “2050 탄소중립, 2030년 국가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이행 등 에너지정책에 대응하고 글로벌 에너지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그린수소 등 에너지신산업을 중점 육성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에너지신산업 관련 대형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로 발굴한 신안 8.2GW 해상풍력발전단지는 올해 1단계(4.5GW) 중 선도사업(1GW) 발전단지를 조기 착공하고 글로벌 터빈사 등의 전남 유치로 해상풍력 산업생태계를 적기 조성한다. 2030년까지 450개 기업 유치와 12만 일자리 창출이 목표다.

국가 그린수소산업 메카 도약을 위해 ‘전남 수소산업 육성 종합계획’을 본격 추진한다. 그린수소의 생산-저장-운송-인력양성-클러스터 구축까지 수소산업 전주기 생태계를 구축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2031년까지 10년간 그린수소 에너지섬 조성 등 사업에 19조346억원을 들여 11만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오는 3월 빛가람혁신도시에 개교하는 세계 유일 에너지 특화대학인 한국에너지공대의 우수 연구인력과 함께 산학연 클러스터도 개발·조성해 특화연구기관과 첨단기업을 집적화할 계획이다.

국가 대형 연구시설인 초강력레이저 연구시설 구축을 위한 타당성조사 용역비 15억원이 반영된 만큼, 전남에 성공적으로 유치해 나주혁신도시와 한전, 한국에너지공대 등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행정력을 결집하기로 했다.

도민과 상생하는 ‘체감형 에너지 복지 정책’도 확대한다. 주민과 상생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를 위해 ‘주민소득 창출형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본격 나선다.

지난해 5개 발전소(409㎿)에서 45억6천만원의 발전 수익을 인근 주민과 공유했다. 올해는 주민 수용성 강화와 발전 이익 공유를 위해 주민 참여 사업 지원을 확대한다.

재생에너지 확대와 농업인의 기본소득 향상을 위해 농업과 태양광 발전을 함께하는 ‘영농형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에 따른 관련 법률 제·개정 등 제약 요인을 해소하는 데도 앞장선다.

이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자원이 주민 수익으로 연결되도록 조례를 제정, 설비용량 1㎿ 이상 발전 사업에 대한 도민 참여 방안을 마련한다.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도 정책 홍보와 정보 제공 등을 위해 도내 동·서·중부로 권역을 나눠 도민 대상 에너지 전환교육을 하고 활동가 90여명을 양성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준비하기 위해 해상풍력, 그린수소 등 대형 에너지신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환경친화적·주민상생형 에너지복지 정책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43198739566239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07월 01일 04:1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