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마당]연등燃燈을 걸며 / 시 - 조연화
2022년 05월 16일(월) 19:42
현관 앞에 연등 하나 걸며
문득,
내 안에 절을 짓고 싶은 생각,
마음의 중심을 비우며
부처님 맞이할 절을 세운다

기뻐서 감사한 자
가난해서 힘든 자
병들어 고통스러운 자와
죽어가는 이의 마음을 헤아리는

사방에 연등을 걸고
번뇌, 무지로 가득 찬 어둠을 비추려
마음의 심지에 불을 붙인다

피어오르는 꽃길을 걸으며
뒤돌아보다가 들여다보고
서툰 이름자도 부르며
잠든 나를 꿈에게 보내도
이정표 없는 내 안에
절을 세운다
합장을 한다

<조연화 약력>
▲ ‘문학예술’ 시, ‘아시아서석문학’ 수필 등단
▲ 한국문인협회, 광주시인협회 회원
▲ 아시아서석문학 회장 역임
▲ 광주시인협회 시문학상 수상


박덕은 문학평론가
▲문학박사, 전남대 교수 역임
▲중앙일보 신춘문예당선
- 평 설(박덕은 문학평론가) -
조연화 님의 시 ‘연등燃燈을 걸며’에서의 시적 화자는 현관 앞에 연등 하나 걸며, 문득 부처 맞이할 절을 마음속에 짓고 싶어 한다. 산사에서 연등을 다는 일은 혼탁한 세상에 온 부처를 기념하고 기억하기 위해서다. 어리석은 중생이 부처를 닮아 성불하고자 하는 마음, 그 간절함을 담기 위해 연등을 단다. 시적 화자는 마음 안에 절을 짓고 싶다는 간절함이 어느 지점에서 생겨났다. 뜨거운 전류처럼 찌릿찌릿한 그 간절함이 마음의 중심을 비우게 한다. 마음의 변두리를 비우는 것은 소소하게라도 할 수 있지만, 마음의 중심을 비우는 게 그리 만만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부처 맞이할 절을 세우고 싶다는 절절한 심정이 없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수북히 쌓인 먼지처럼 세월의 덧없음을 알기에 마음 안에 절을 세우고 싶어 한다. 부처를 맞이하는 따스한 온기로 마음과 몸을 적셔 명치끝에 고인 세상의 울음을 다독거리고 싶어 한다. 시적 화자는 마음의 중심을 비우며 마음의 심지에 불을 붙인다. 특히 가난해서 힘든 자, 병들어 고통스러운 자, 죽은 가는 자의 마음을 헤아려 주고 싶어 한다. 또, 번뇌와 무지로 가득 찬 어둠을 비춰 주고 싶어 한다. 그리고, 피어오르는 꽃길 걸으며 들여다보고, 이름도 불러 주며, 이정표 없는 자신 안에 절을 세우고 합장한다. 상상 속에 세워지는 절이 소중해 보인다. 그 앞에서 합장을 하는 시적 화자가 멋스럽다. 시의 특질을 구비한 채 독자에게 다가가는 감성이 설득력 있어 보인다. 부디 마음속에서나마 절을 세우고, 합장을 하여, 부처의 뜻을 헤아리고, 그 뜻을 현실 속에서 펼쳐 나가길 소망해 본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52697741574554202
프린트 시간 : 2023년 04월 02일 07:5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