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선관위, 불법 선거사무소 후보 등 17명 고발
김재정 기자
2022년 05월 22일(일) 20:05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22일 “지방선거와 관련해 선거사무소 외 유사 사무실을 별도 설치하고 선거운동 관련 급여 명목의 금전을 주고받은 혐의로 후보자 A씨와 유사기관 운영관리자 B씨, 자원봉사자 등 모두 17명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전남선관위에 따르면 후보자 A씨와 유사기관 운영관리자 B씨는 사전 공모해 지난 9-20일 선거사무소 또는 선거연락소로 신고되지 않은 사무실을 광주에 설치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사무실에서 자원봉사자 16명을 모아 후보자 A씨를 지지 호소하는 전화를 하게 하는 등 선거사무소와 유사한 기관을 설치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자원봉사자에게 선거운동 대가로 996만원을 제공했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일이 가까워질수록 불법 선거운동이 빈번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광역조사팀을 신속 투입하는 등 단속 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53217541575074005
프린트 시간 : 2022년 08월 10일 00:5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