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과학대, 10년 모은 헌혈증 800매 기증
임채만 기자
2022년 06월 27일(월) 19:38

“암환자의 완쾌를 기원하며 학우들이 10년간 모은 헌혈증을 기증합니다.”

전남과학대학교는 27일 “최근 학생들이 지난 10년간 모은 헌혈증서 800매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남과학대는 1999년부터 매학기 학생들의 헌혈증서를 기증받는 캠페인을 이어오고 있다.

청소년적십자(RCY) 동호회원을 중심으로 시작한 이 캠페인은 전체 학생들로 확산, 생명나눔 실천이 소중한 대학문화로 자리잡았다.

학생들은 앞서 지난 2013년에도 14년간 하나 둘 모은 헌혈증서 800매를 기증했다.

안태홍 전남과학대 게임제작과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수혈용 혈액 재고량이 크게 줄어드는 등 혈액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학생들이 그동안 사랑의 생명나눔 운동으로 모아온 헌혈증서를 암 등 중증질환자 치료로 명성이 높은 화순전남대병원에서 가치있게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정용연 화순전남대병원장은 “사랑이 듬뿍 담긴 무엇보다 소중한 선물을 받았다”며 “환자들의 쾌유를 위해 더욱 노력해 학생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화답했다./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56326339577897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09월 30일 06:0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