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 소비 감소에 맥류 재배면적 9%↓

밀 산업 육성법 따라 밀은 1년새 32.7% 늘어

연합뉴스
2022년 06월 29일(수) 20:15

보리 소비가 꾸준히 감소하면서 올해 맥류 재배면적이 1년 전보다 9.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밀 산업육성법 등의 영향으로 밀 재배면적은 늘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2년 맥류, 봄감자, 사과, 배 재배면적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맥류 재배면적은 3만1천898헥타르(㏊·1만㎡)로 지난해보다 9.0% 감소했다.

겉보리가 같은 기간 1천163㏊(-20.1%), 쌀보리가 2천886㏊(-18.2%), 맥주보리가 1천135㏊(-15.8%) 각각 감소한 결과다.

보리 소비량 감소로 2018년 이후 보리재배 면적이 감소하고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반면 맥류 가운데 밀 재배면적은 8천259㏊로 1년 전보다 32.7% 늘었다.

밀 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정책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식량 안보 차원에서 밀 자급률을 높이고자 2019년 8월 밀 산업육성법을 제정했다. 밀 전문 생산단지를 조성하고 밀에 대한 정부 수매를 확대하는 등의 정책을 펴고 있다.

이러한 영향에 밀 면적은 2020년부터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봄감자 재배면적은 1만3천18㏊로 1년 전보다 8.7% 감소했다. 출하기인 지난해 6-7월에 감자 가격이 하락하고 인건비가 상승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지난해 가격이 오른 사과와 배의 재배면적은 각각 0.8%, 0.1% 증가했다.

작물재배면적조사는 농산물수급안정 계획 수립과 농업정책 시행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9-31일 진행됐다.

이는 표본조사를 통해 재배면적을 추정한 잠정 결과로 생산량 조사 결과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56501332578191004
프린트 시간 : 2022년 10월 01일 04:4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