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 신기술기반 콘텐츠 랩 쇼케이스 ‘보물선 3.0-비밀을 여는 시간’ 개최

내달 6일까지 ACC 복합전시1관
문화유산·신기술이 만들어낸 환상의 세계
3D 프린터부터 증강현실까지 신기술·예술가 시선 통해
신안선·남도 고서화 등 재해석…새로운 경험 선사

최명진 기자
2022년 10월 25일(화) 20:02
ACC는 다음달 6일까지 문화창조원 복합전시 1관에서 ‘신기술기반 콘텐츠 랩’ 쇼케이스 ‘보물선 3.0-비밀을 여는 시간’을 개최한다. 사진은 ‘보물선 3.0-비밀을 여는 시간’ 전경.
기술 기반의 예술작품을 통해 남도 문화유산을 새롭게 경험할 수 있는 전시가 펼쳐진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은 다음달 6일까지 문화창조원 복합전시 1관에서 2022 ACC 신기술기반 콘텐츠 랩 쇼케이스 ‘보물선 3.0-비밀을 여는 시간’을 개최한다. 신안선과 남도 고서화 등 남도 문화유산을 현대 예술과 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융·복합 예술 전시다.

이번 전시는 1976년 신안 앞바다에서 발굴된 신안선을 모티브로 기획됐다.

해상무역 전성기 바다를 누비던 신안선은 ‘보물선 1.0’ 시기이며, 바닷속 깊은 곳에 잠들어 있던 신안선이 발굴과 복원으로 세상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때는 ‘보물선 2.0’ 시기로 상정한다.

새로운 기술과 예술을 만난 지금은 ‘보물선 3.0’ 시기로, 이번 전시에서는 신기술과 예술가의 독창적 시선을 통해 재해석한 작업들을 선보인다.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작품은 도로시 엠 윤 작가의 ‘색동 예술봉’이다. 나만의 예술봉을 만들어볼 수 있는 체험의 장이다. 관람객은 태블릿을 통해 자신의 염원을 담은 텍스트를 작성하고, 작가의 세계관을 구성하는 33개 도형 중 3개를 택한다. 오색 빛깔의 항아리·물방울·하트·보석·공 모양 등 떠다니는 도형들은 곧 나만의 요술봉으로 재탄생해 눈 앞의 대형 화면에 펼쳐진다. 특히, 여기에는 화재를 예방하는 마을 제사 ‘순천 구산용수제’에서 사용된 화기와 물독항아리에서 영감을 받은 도형이 새로이 반영됐다. 각자의 염원이 담긴 예술봉은 광활한 우주 공간 속 색동요술봉 탑으로 다시 태어난다.
도로시 엠 윤 작가의 ‘색동 예술봉’ 체험

그 옆에는 다윈테크의 ‘신고서화 나들이’가 자리잡고 있다. 전통과 대를 이은 현대적 남도 고서화 작품들을 기가픽셀 기술로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이다. 격조 높은 문인화를 선보인 윤두서의 작품, 남종문인화의 진수가 담긴 소치 허련의 작품, ‘신남화’라는 새로운 화풍을 만들어낸 남농 허건의 작품, 사군자에 능했던 19세기 문인화가 사호 송수면의 작품까지 예술가의 정신과 미학이 깃든 고서화를 만나볼 수 있다.

양정욱 작가의 움직이는(키네틱) 조각 작품 ‘우리는 어제를 힘껏 안고, 좁게 앉아, 익숙한 방향을 바라보았다’에서는 신안선을 타고 항해하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지며, 군자의 절개를 상징하는 ‘괴석도’를 AR 증강현실기술과 현대예술 방식으로 풀어낸 이예승의 ‘증강괴석도_beta0.1’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이밖에도 3D 프린터로 출력한 도자기와 향신료를 매개로 공감각적 경험을 선사하는 방앤리의 작품, 신안선 이미지를 초현실적으로 재탄생시킨 장유환의 ‘꿈’, 신안과 신안선의 이야기를 다룬 스튜디오 엠버스 703의 메타버스 공간 ‘레전드 오브 메타-1004 아일랜드’ 등 남도 문화유산과 함께하는 흥미로운 예술 항해가 이어진다.

전시는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로도 진행돼 관객에게 온·오프라인 공간이 갖는 고유한 특성과 가능성을 예술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기술 정보를 담은 작품 설치 설명서가 하나의 전시 요소로 공개되며 관람의 재미를 더한다.

이강현 전당장은 “과거 문화유산과 현재가 만들어낸 새로운 세계인 ‘보물선 3.0’ 속 다양한 융·복합 작품을 통해 예술가의 창의적 발상, 문화유산과 신기술에 관한 새로운 시선을 흥미롭게 살펴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예술-기술 융·복합 콘텐츠 분야 창·제작 문화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명진 기자
최명진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66695766587130006
프린트 시간 : 2023년 04월 02일 07:2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