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페퍼스 김형실 감독 사의

팀 10연패…성적 부진 책임

박희중 기자
2022년 11월 29일(화) 19:11

여자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 김형실 감독이 사의를 표명했다.

AI페퍼스 구단은 29일 “김 감독이 올 시즌 부진한 성적에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구단에 전했다”면서 “구단은 심사숙고 끝에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국내·외에서 김 전 감독의 후임을 물색할 것”이라며 “새 감독을 선임하기 전까지는 이경수 코치가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을 이끌고 ‘4강 신화’를 썼던 김 감독은 지난해 창단한 AI페퍼스 초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창단 당시 기존 6개팀 선수들을 지명해 팀을 꾸렸던 AI페퍼스는 전력의 한계를 드러내며 첫 시즌을 3승 28패, 최하위로 마쳤다. 올 시즌에도 개막 후 10연패에 빠지며 좀처럼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김형실 감독은 “사실 1라운드 끝나고 거취를 심각하게 고민해왔다. 팀에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용퇴를 결심했다”면서 “단단한 팀을 만들어놓고 떠나야하는데 감독직을 내려놓게돼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박희중 기자
박희중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69716691589793007
프린트 시간 : 2023년 03월 24일 15:5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