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사망 군인 장성 근무 ‘모범 군민상’ 수상

축령산 탐방객 구조 등 다양한 봉사 인정 받아

장성=김문태 기자
2023년 01월 17일(화) 20:12

네팔에서 추락한 여객기에 탑승했던 40대 한국인 군인은 주변을 살뜰히 보살핀 따뜻한 이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관련기사 11면

17일 장성군에 따르면 이번 사고 희생자로 추정되는 현역 육군 간부 유모(40대)씨는 지난 연말 김한종 장성군수로부터 모범 군민상을 받았다.

유씨는 지난달 폭설이 내렸을 때 축령산 편백숲에서 탐방객을 구조하는 등 장성군민으로서 다양한 봉사활동 실적을 인정받아 이 상을 받았다.

그는 가족과 함께 복무지인 장성으로 이주했는데 아내도 이웃으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으며 5년 가까이 마을 이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유씨는 방학을 맞은 10대 아들과 함께 히말라야 등반을 떠났다가 이번 사고를 당했다.

유씨와 아들의 탑승 이력이 확인된 네팔 예티항공 소속 ATR72기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히말라야 등반 출발점인 포카라로 향하던 중 지난 15일 오전 추락했다.

네팔 현지로 신속대응팀을 파견한 외교부는 소지품과 유류품을 통해 유씨와 아들 등 우리 국민으로 추정되는 2명의 시신을 확인하고 최종 신원 확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

장성군은 사망자 신원이 유씨와 아들로 확인되면 군민안전보험금 지급 등으로 유가족을 도울 계획이다. 또 군 당국과 논의해 장례 절차 지원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장성군 관계자는 “아직 최종 신원 확인이 안 됐고, 평범한 군민이 아닌 현역 군인이기 때문에 정부의 조치를 지켜보면서 지방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도움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장성=김문태 기자
장성=김문태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73953969593478005
프린트 시간 : 2023년 12월 02일 07:4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