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현장 제설작업 총력
무안=김상호 기자
2023년 01월 25일(수) 17:48
무안군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4일 대설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비상 근무에 돌입, 현장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무안군은 이날 오후 5시를 기준으로 하루 누적 최대 20㎝의 폭설이 쏟아져 자율방재단 등 민·관 합동 약 300여명의 인원과 장비 40여대를 투입, 눈이 쌓인 도로와 시가지 제설작업을 진행했다.

현장 제설작업에 투입된 공무원과 함께 상인, 지역 주민들도 제설 도구를 들고 상점과 집 앞은 물론, 주변길 제설작업에 동참해 구슬땀을 흘렸다.

김산 군수는 25일 출근과 동시에 간부공무원과 무안 읍내 시가지 주요 도로의 제설작업에 참여했다. 각 읍·면 직원들은 해당 시가지 주변을, 남악·오룡 지역에 거주하는 직원들은 남악 소재지 주변 제설작업을 진행했다.

김산 군수는 “신속하고 원활한 제설작업을 통해 군민들이 일생 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제설 인력을 최대로 투입했다”며 “효과적인 제설 작업이 될 수 있도록 군민들도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 치우기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무안=김상호 기자
무안=김상호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74636481593847008
프린트 시간 : 2023년 06월 03일 19:2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