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脈’…時代를 뚫고, 世代를 관통하다

‘또 다른 세계’…내달 23일까지 이강하미술관 소장품전
리얼리즘 기반 대표연작 ‘맥’(脈)부터 비공개 작품까지 총 13점 선봬
남도 오방색으로 담아낸 극사실적 묘사…전통문화 사상 은유적 표현

최명진 기자
2023년 02월 01일(수) 19:28

이강하 화백의 1980-1990년대 대표작품 ‘맥(脈)’ 연작으로 구성된 특별전이 다음달 23일까지 이강하미술관에서 펼쳐진다. 위로부터 ‘맥-아’, ‘맥-의식구조’, ‘맥’ <이강하미술관 제공>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이후 많은 한국 구상계 작가들은 ‘무엇을, 어떻게’ 보여줄 것인가에 대한 문제를 두고 많은 고민을 해왔다. 그리고 이들에게는 현실과 자신의 역사적 경험 사이 자신만의 작업을 리얼리즘으로 구현시켜야 한다는 책임감 또한 동반됐다.

이러한 대표적인 사회상을 반영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소장품전이 마련돼 눈길을 끈다.

이강하 화백의 1980-1990년대 대표작품 ‘맥’(脈) 연작으로 구성된 특별전이 다음달 23일까지 이강하미술관에서 펼쳐진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미 소개됐던 ‘맥’ 연작들을 비롯해 대중에게 한번도 소개되지 않았던 작품까지 총 13점을 선별해 선보인다.

1970년부터 남도사람들의 애환과 한국미술의 정체성에 관심을 둔 이 화백의 작업은 본격적으로 1980년 조선대 미술학과 재학 중 더욱 증폭됐다. 하지만 그는 5·18민주화운동 시민군 활동으로 2여년 지명수배자가 된 상태에서 전국 사찰들로 은둔생활을 하게 된다.

가장 불운했던 당시 마주한 전국의 자연 풍경과 사찰의 한국 전통 단청무늬 그리고 남도 오방색의 색채는 이 화백의 지친 심신을 치유했으며, 자유와 평화를 상상하게 하고 또 다른 사상적 세계로 연결하는 새로운 통로가 됐다.

이 화백은 한국미술의 정체성 확보와 자생력 탐구를 통해 불교와 샤머니즘에 관심을 갖고 전통적 민족정서와 가치, 역사와 사상에 대한 근본을 찾고자 하는 집중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맥’ 연작을 이어갔다.

그의 작품에는 가늘고 긴 대를 줄로 엮거나, 줄 따위를 여러 개 나란히 늘어뜨려 만든 물건인 ‘발’이 자주 등장한다.

‘발’은 우리 민족 전통의 ‘감춤의 미학’과 더불어 신비스러운 시각효과를 나타내고 있으며 ‘발’ 뒤에 불상이나 극사실적인 형태의 사천왕, 탈, 인물 등을 섬세하게 그려넣어 우리네 전통문화와 사상을 은유적으로 담아내고 있다.

이러한 회화 방식은 샤머니즘적 내지는 유교적 정서와 사고에서 출발하고 있으며 오랜 시간 캔버스에 달라붙어 수행하듯이 그려서 얻어낸 설득력과 집념의 독자적인 결과물이다.

이선 이강하미술관 학예실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미술관의 정체성을 수립함과 동시에 고 이강하 화백 연구와 소장품 관리·보존의 중요성을 관람객들에게 소개하고, 나아가 지역 문화자원 활성화와 소통 및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강하미술관은 2018년 개관해 지역을 넘어 전국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문화기관으로, 고 이강하 화백의 대표작품을 시대 주제 및 흐름에 맞춰 소장품 전시로 구성,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매주 월요일 휴관이며, 도슨트 운영은 네이버 및 전화 예약을 통해 하루 2차례 운영한다. 문의 062-674-8515.

/최명진 기자
최명진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75247336594381006
프린트 시간 : 2023년 05월 31일 08:4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