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대나무축제, 4년 만에 돌아온다

오는 5월 3-7일, 추성경기장·관방제림 일원

담양=정승균 기자
2023년 02월 02일(목) 20:10
담양 대나무축제 현장. /사진=담양군 제공
담양군의 대표 축제인 대나무축제가 4년 만에 풍성한 프로그램과 함께 돌아온다.

담양군은 2일 2023년 담양대나무축제의 추진 방향과 의견 수렴을 위해 (사)담양대나무축제위원회 이사회를 개최하고 추진 일정을 확정했다.

이번 담양대나무축제는 ‘2023 New Bamboo Festival’이라는 새로운 축제명으로 변경해 오는 5월 3-7일까지 5일간 추성경기장과 관방제림 일원에서 개최되며 다양한 콘텐츠로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우선 주무대를 추성경기장 내 야외음악당으로 옮겨 먹거리 부스와 함께 공연을 즐기며 여유롭게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지역민과 함께하는 노래자랑과 각종 경연대회 개최로 군민과 관광객이 하나되는 어울림 축제를 준비할 방침이다.

특히 축제가 지역민 소득과 연계될 수 있도록 농·특산품 판매장을 운영해 수익형 축제를 도모하고 관내 청소년·대학생들과 신규 프로그램을 발굴해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장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체류형 축제로의 전환을 위해 야간 경관조명과 포토존을 조성하고 세대를 아우르는 야간 체험프로그램, EDM 공연, 담양 전통 주류 판매 등 야간 관광콘텐츠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병노 군수는 “담양의 대표축제인 대나무축제가 4년 만에 개최되는 만큼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구성해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며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를 위해 남은 기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담양=정승균 기자
담양=정승균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75336218594564000
프린트 시간 : 2023년 05월 30일 03: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