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에이텍, 전기차 시트 생산설비 구축

기아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 ‘MV’ 전용…2분기 양산

임채만 기자
2023년 03월 09일(목) 20:00

대유위니아그룹의 자동차 시트 제조 기업인 대유에이텍이 전기차 전용 시트 생산을 위한 설비를 구축하고 2분기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한다고 9일 밝혔다.

대유에이텍은 지난해 기아로부터 수주한 중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MV’의 3열 시트를 생산하기 위해서 경기도에 위치한 화성시트사업부 2공장에 전기차 전용 시트 생산라인을 신설했다. 해당 라인을 통해 연간 7만대의 전기차 시트를 공급하게 된다.

특히 이번 전기차 전용 시트라인을 통해 생산되는 MV 차량 3열 시트에는 안정성 강화를 위한 기능을 신규 적용했다. 일정 부하가 감지되면 시트 자동 동작이 멈춰 승객 끼임을 방지하는 기능인 ‘안티-핀치 동작기능’과 승객이 좌석에 앉아 있는지를 감지 해주는 ‘SBR(Seat Belt Reminder) 센서’를 추가했다.

대유에이텍은 수주 물량의 원활한 납품을 위해 생산 라인 점검 및 시제품 테스트를 거치며 본격적인 양산을 위한 최적화를 진행 중이다. 양산이 시작되는 2분기에는 숙련된 기술자들이 대거 투입돼 고품질의 전기차 시트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번 납품을 통해 대유에이텍은 올해 화성시트사업부의 기아 매출액이 약 1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함께 수주했던 현대차 ‘아이오닉 7’의 3열 시트 역시 연 4만5천대 수준의 물량을 내년 상반기 공급으로 목표하고 있어 향후 전기차 시트 매출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유에이텍은 전기차 시트 생산뿐만 아니라 지난해 현대차·기아가 발표한 오는 2030년까지 21조원에 달하는 전기차 투자계획에 발맞춰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대유에이텍 관계자는 “올해는 첫 전기차 전용시트를 생산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의 첫발을 내딛는 중요한 한 해”라며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독자적인 핵심 신기술을 개발해 국내 시트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유에이텍은 광주시트사업부를 통해 기아 광주사업장에서 생산하는 스포티지, 셀토스, 쏘울, 봉고Ⅲ 차종의 시트 전량을 독점 공급하고 있으며, 화성시트사업부를 통해 기아와 쌍용자동차에 시트를 공급하고 있다.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생산하는 경형SUV ‘캐스퍼’ 차량의 시트도 납품하고 있다./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78359635597154004
프린트 시간 : 2023년 09월 27일 10: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