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자회, 내부 반발 딛고 대의원 총회 개최
안재영 기자
2023년 03월 19일(일) 20:19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가 내부 반발을 딛고 대의원 총회를 개최, 정관 개정 등을 논의했다.

19일 부상자회에 따르면 전날 대의원 총회를 열어 지난해 집행한 예산에 대한 결산과 올해 신규 사업 등을 승인 받았다. 또 기존 선출직이었던 지회장을 임명제로 뽑을 수 있도록 정관을 개정했다. 개정 이유에 대해서는 단체를 보다 조직적으로 운영하기 위함이라고 부상자회는 설명했다.

황일봉 부상자회장은 “기존 정관에는 지회장을 지회 회원들이 직접 선출하게 돼 있지만, 현실적으로 각 지회에 회원이 몇 명인지 파악되지 않아 선거에 어려움이 있다”며 “지회장을 선출하지 못하는 지회는 지부장의 추천을 받아 회장이 임명할 수 있다는 기존 정관을 근거로 개정했다”고 부연했다.

이를 두고 부상자회 내부에선 ‘영구집권을 위한 수순’이란 지적이 일고 있다.

부상자회 회원 등으로 구성된 5월 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7일 광주 동구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회장 임명제 정관 개정은 영구집권을 위한 술책”이라며 “대의원 선거 절차에도 하자가 있었던 만큼 18일 총회가 열려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비대위는 광주지방법원에 ‘총회개최금지가처분’을 냈으나 이날 심리에서 기각됐다. 법원은 “현재까지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대의원 선거절차의 하자가 중대해 무효라고 단정하긴 어렵다”며 사유를 밝혔다./안재영 기자
안재영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79224780597847005
프린트 시간 : 2023년 10월 01일 11: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