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훈·윤재갑, 배수개선 국비 494억 확보

나주·화순 343억, 해남·완도·진도 151억 규모

김진수 기자
2023년 03월 23일(목) 21:10
신정훈(左), 윤재갑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배수개선사업’ 대상지에 광주·전남 농촌이 대거 포함돼 총 494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됐다.

배수개선 사업은 홍수기에 상습 침수 피해가 발생하거나 습해가 심한 농경지에 배수장·배수문을 설치하고 용·배수로를 정비해 농작물 침수 피해를 방지하는 사업이다.

여름철 장마와 집중호우 시 침수 및 습해를 입거나 농경지 배수가 원활하게 되지 않는 경우 병해충 발생 등으로 농산물 수확이 감소할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국회의원(나주·화순)은 23일 “농식품부에서 추진하는 ‘배수개선’ 신규착수 및 기본조사 사업비 343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올해 배수개선사업 ‘신규 착수’ 대상지구로 선정된 나주 세지지구(총사업비 155억7천700만원)와 ‘기본조사’ 대상지구로 선정된 ▲나주 영산지구(104억1천600만원) ▲화순 도곡2지구(82억9천400만원)의 경우 상습 침수로 주민들의 피해가 발생했던 곳이다.

신규 기본조사 지구의 경우 기본 조사를 거쳐 신규 지원 지구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 사업으로 323.7㏊에 달하는 농경지가 혜택을 받게 된다.

신 의원은 “배수개선 사업 예산 확보로 농경지 침수피해를 예방하고 영농환경이 개선돼 농민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상습 침수지역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당 윤재갑 국회의원(해남·완도·진도)도 “‘농식품부 2023년 배수개선사업’에 해남·완도·진도 11개 지구 사업예산 151억원을 최종 반영했다”고 밝혔다.

배수개선사업 신규 착수지구의 경우 ▲해남 고천암3지구(총사업비 173억원) ▲완도 세동지구(44억원) ▲진도 고야지구(95억원) 등과 함께 설계 예산 3억원도 확보했다.

또한 계속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해남 고천암지구(18억원) ▲해남 황산지구(40억원) ▲해남 오호지구(6억원) ▲완도 충도지구(10억원) ▲완도 삼산지구(6억원) ▲진도 의신지구(25억원) ▲진도 고군지구(34억원) ▲진도 군내지구(10억원) 등 8개 지구의 올해 사업 예산 148억원도 확보했다.

이 밖에 해남 고천암2지구와 산이2-1지구, 진도 지산지구와 명금지구를 신규 기본조사 지구에 반영시켰다. 이들 지구는 1년여의 기본조사를 거쳐 향후 신규 착수지구로 선정될 예정이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79573425598328002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4일 17:2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