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대학살 주범 전두환…삶 끝날 때까지 사죄”

전우원, 5·18 피해자·오월 영령들 앞에 무릎 꿇어
전씨 일가 최초 민주묘지 참배…헌화·묵념 넋 기려

안재영 기자 @kjdaily.com
2023년 03월 31일(금) 15:12
오월영령 앞에 무릎 꿇은 전두환 손자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 씨가 3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열사 묘소를 참배하며 사죄하고 있다. /김영근 기자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 씨가 5월단체와 만남을 갖기위해 31일 오전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 들어서고 있다.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 씨가 31일 오전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5·18 피해자와 유가족, 단체 대표와 만남의 시간을 갖고 있다.

5·18기념문화센터에서 5월단체와 만나 소회를 밝히던 중 울먹이고 있다.

전우원 씨가 3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 입구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 씨가 작성한 방명록.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은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 씨가 헌화하고 있다

전우원 씨가 3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묘지에서 5월단체 대표들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전우원 씨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무명열사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전우원 씨가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사의 묘비를 닦고 있다.


전우원 씨가 고 문재학 열사 묘역을 참배한 뒤 모친 김길자 씨에게 사과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벌어진 대학살의 주범은 할아버지(전두환)임을 분명히 밝히며 삶이 끝날 때까지 사죄하겠습니다.”

고(故)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27)씨가 31일 5·18민주화운동 피해자와 오월 영령들 앞에 무릎 꿇고 대신 사죄한다는 뜻을 밝혔다.

전우원씨는 이날 오전 10시 광주 서구 5·18기념재단에서 5·18 유족 및 피해자와 만났다.

검정 코트에 정장 차림으로 나타난 전씨는 “할아버지는 5·18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고 학살자”라며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기는 커녕 오히려 역행하게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전씨는 “(할아버지는) 군부독재의 두려움을 이겨내고 용기로 맞섰던 광주시민들을 더 고통 받게 했다”며 “양의 탈을 쓴 늑대들(가족) 사이에서 자라왔고, 저 자신도 그 사실을 외면한 채 살아왔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전씨는 “이제는 제가 얼마나 큰 죄인인지 알게 됐다”며 “제가 의로워서가 아니라, 죄책감이 너무 커 이 자리에 나왔다. 가족들을 대신해 다시 한 번 사죄드리며 더 일찍 사죄의 말씀을 드리지 못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흐느꼈다.

전씨의 사죄에 5월 단체와 유가족들은 너무 늦은 전씨 일가의 사과에 비통한 심정을 드러내면서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고(故) 문재학 열사의 어머니 김길자씨는 “큰 용기를 내 여기까지 와 줘서 감사하다. 그 동안 얼마나 두렵고 힘들었을지 이런 결정을 하기까지 얼마나 고통이 컸을까 하는 마음에 가슴이 아프다”며 “이제부터 차분하게 얽힌 실타래를 풀어가는 심정으로 5·18의 진실을 밝히고 화해의 길로 나아가자”고 위로했다.

전씨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서 참고인 조사를 요청할 시 응할 뜻이 있으며 제43주년 5·18기념식에도 참석 의사도 내비쳤다.

그 뒤 전씨는 오월 어머니들을 향해 무릎 꿇고 사죄의 절을 올렸고, 어머니들은 “용기 내 줘서 고맙다”며 전씨를 끌어안았다.

국립5·18민주묘지에 도착한 전씨는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저라는 어둠을 빛으로 밝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민주주의의 진정한 아버지는 여기에 묻혀계신 모든 분들이십니다’고 적었다.

이후 헌화와 묵념으로 오월 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또 5·18민주화운동 최초 사망자 김경철씨와 ‘5월의 막내’ 전재수씨, 행방불명자·무명열사, 문재학 열사와 정동년 5·18기념재단 이사장의 묘역을 찾았다.

각 묘역에서 전씨는 자신의 외투를 벗고 비석을 닦으며 열사들 한 분 한 분의 희생을 기렸다.

참배를 마친 뒤 전씨는 다시 한 번 “저에게 이런 기회를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직접 와서 보니, 제 죄가 더욱 뚜렷하게 느껴지고 죄송한 마음뿐이다”고 읍소했다.

이어 전씨는 “오늘의 사죄가 1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다른 피해자분들의 한도 풀릴 수 있도록 사과의 발걸음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안재영 기자
안재영 기자 @kjdaily.com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80243121598885005
프린트 시간 : 2023년 09월 27일 11:5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