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盧14주기’ 맞아 ‘노무현 정신’ 계승 약속

이재명 “盧대통령 기억하며 두려움 없이 직진하자”
박광온 “민주당, 엄격한 잣대로 ‘자기 개혁’ 할 것”
국민의힘·정의당도 “노무현 정신 기억할 것” 논평

김진수 기자
2023년 05월 23일(화) 20:14
분향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분향하고 있다./연합뉴스
여야 정치권이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를 맞아 한 목소리로 ‘노무현 정신’ 계승을 약속했다.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김남국 코인’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기득권에 맞아 온몸이 상처투성이가 되면서도 당당히 앞으로 나아갔던 그 결기를 기억하자”며 “앞으로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멈추지 않고 그 길 따라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남기신 말씀”이라며 “너무 더딘 것 같아도 또 패배감과 무력감에 다 끝난 것처럼 보여도 역사는 반드시 전진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그런 믿음을 어깨에 진 채 두려움 없이 직진하는 일”이라며 “그러니 흔들리고 지치더라도 용기를 잃지 말자. 그럴 때마다 척박한 땅에 변화의 씨앗을 심었던 대통령님의 정신을 떠올리자”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또 “당신께서 그러셨듯 길이 없다면 새로운 길을 내고, 절망을 희망으로 바꿔내는 것이 정치의 책무임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도 페이스북 글에서 “민주당은 겸손과 무한책임이라는 ‘노무현의 유산’을 잃어가고 있다”며 “당을 둘러싼 위기 앞에 겸허했는지 철저히 돌아봐야 한다. 그래야 진정한 쇄신이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높은 도덕성은 민주당의 정체성이다. 엄격한 잣대로 ‘자기 개혁’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정세균 전 총리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 “노 대통령이 강조했던 원칙과 상식이 무너지고 민주주의가 후퇴한다는 우려에 그가 다시 소환되는 것 같다”며 윤석열 정권을 에둘러 비판했다.

그는 “정치의 사법화로 민주주의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치는 실종되고 법을 통한 배제와 탄압이 이어진다는 국민적 우려가 크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날 민주당 뿐 아니라 국민의힘과 정의당도 ‘노무현 정신’ 계승을 한 목소리로 다짐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우리 사회가 직면한 무수한 갈등 속에서 노 전 대통령이 보여준 ‘통합과 원칙의 가치’를 떠올린다”며 “국민 통합과 상생의 가치를 가슴에 새기며 발자취를 기억하겠다”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윤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이 꿈꾸셨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위해 청년의 희망을 짓밟거나 공정· 정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진짜 노무현’에게 다시 돌아간다”며 “‘노무현 정신’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드리고 매일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의당 위선희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며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실천하셨던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기린다”며 “‘노무현 정신’을 기억하며 나아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 집권 이후 민주주의가 퇴행하는 지금,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는 고인 말씀이 더욱 깊게 다가온다”고 언급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84840448602836002
프린트 시간 : 2023년 12월 04일 15:5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