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용 “경찰 과잉진압, 인권·민주주의 퇴보”
김진수 기자
2023년 06월 01일(목) 15:18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을)은 1일 광양제철소 앞에서 벌어진 노동자 고공농성에 대한 경찰의 과잉진압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 한마디에 집회현장의 인권과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노조 등의 집회 등에 대한 ‘엄정대응’지시 이후 경찰의 집회 시위 대응이 과잉진압으로 흐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노조 집회가 도로를 막고 교통을 방해해서 어쩔 수 없었다는 경찰의 주장에 대하여서도 “새벽 시간 조합원 10여 명밖에 없는 농성장에 경찰 6개 중대를 투입하고, 다수의 경찰이 한 명의 농성자에게 곤봉과 방패를 휘둘러 상처를 입히는 행위가 과잉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집회현장에 캡사이신이 다시 등장한다고 하고, 농성하던 노동자가 피를 흘리며 곤봉과 방패에 짓눌려 연행되고 여당 정책위원장이 당당하게 살수차로 진압해야 한다고 발언하는 것 자체가 국민의 ‘인권과 민주주의의 퇴행’”이라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윤 대통령이 자신을 비판하는 세력의 모든 행위를 불법으로 낙인찍고 입을 막겠다는 것”이라며, “목적이 무엇이든 국민의 입을 막고, 국민에게 폭력을 행사한 정권은 민심의 심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85600288603403054
프린트 시간 : 2023년 12월 11일 12:2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