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조·펜싱·수영·게임서 이어진 금맥…북한 안창옥은 2관왕

한국, 메달 순위 2위 순항…북한은 19위에서 10위로 '껑충'

연합뉴스
2023년 09월 29일(금) 04:26
우리나라가 추석 연휴 첫날에도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행진을 이어갔다.

남자 체조의 베테랑 김한솔(서울시청)은 28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기계체조 남자 마루운동 결승에서 14.900점으로 우승했다.

14.333점의 장보헝(중국)을 제친 김한솔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한국 체조 사상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은 1998년 방콕 대회 여홍철, 2010년 광저우 대회 김수면에 이어 이번 김한솔이 세 번째다.

이번 대회 체조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김한솔은 "김대은 감독님과 첫 번째 연기부터 경쟁자들을 확실하게 제압하자는 전략이 잘 맞아떨어졌다"고 기뻐했다.

펜싱에서는 세계 최강인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3연패 위업을 달성했다.

오상욱(대전시청), 구본길, 김정환(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45-33으로 꺾었다.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은 이로써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에 이어 3회 연속 한국이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 멤버는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도 우승을 합작했다.

구본길은 아시안게임 통산 6번째 금메달을 획득, 박태환(수영), 남현희(펜싱), 서정균(승마), 양창훈(양궁), 류서연(볼링)과 함께 한국 선수 하계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 타이기록을 세웠다.

또 개인전 우승 오상욱은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12개의 금메달이 걸린 펜싱에서 6번째 금메달을 따내 2010년 광저우 대회부터 4회 연속 이 종목 종합 우승을 달성했다.

그러나 여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는 한국이 중국에 31-34로 져 준우승했다.

수영 남자 접영 50m에서는 백인철(부산중구청)이 한국 선수 최초로 이 부문 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랐다.

백인철은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 접영 50m 결승에서 23초 29의 한국신기록으로 우승했다.

남자 접영 50m는 2006년 도하 대회부터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이 됐으며 종전 한국 선수 최고 기록은 2014년 인천 양정두의 동메달이었다.

이어 열린 남자 자유형 800m에서는 김우민(강원도청)이 7분 46초 03의 대회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추가했다.

김우민은 이번 대회 계영 800m에 이어 대회 2관왕이 됐다.

또 백인철, 김우민의 우승으로 한국 수영 경영은 역대 아시안게임 단일 대회 최다인 5개 금메달을 수확했다.

e스포츠와 바둑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LoL) 4강에서는 우리나라가 중국을 2-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우리나라는 29일 대만과 결승전을 치르는데 중국전이 금메달 획득의 최대 고비로 예상됐던 만큼 금메달 가능성이 크다.

e스포츠에서는 아시안게임 사상 첫 금메달도 나왔다.

44세 베테랑 김관우가 스트리트 파이터 V 결승에서 샹여우린(대만)을 4-3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부터 e스포츠가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이 된 가운데, 한국 대표팀이 해당 종목에서 따낸 역사적인 첫 금메달이기도 하다.

반면 바둑에서 금메달 후보로 꼽힌 신진서 9단은 4강에서 쉬하오훙(대만) 9단에 278수 만에 흑 불계패해 탈락했다.

신진서가 중국 국적이 아닌 외국 프로 기사에게 진 것은 이번이 처음일 정도로 예상 밖의 결과였다.

신진서는 3-4위전에서 이치키리 료(일본) 9단에 135수 만에 흑 불계승해 동메달을 따냈다.

신진서를 꺾은 쉬하오훙은 결승에서 커제(중국)까지 따돌리고 '깜짝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북한은 이날 기계체조 도마와 이단평행봉을 휩쓴 안창옥이 금메달 2개를 혼자 따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또 사격 여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에서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따내는 등 북한은 이날 하루에 금메달 3개를 획득했다.

우리나라는 28일까지 금메달 24개, 은메달 23개, 동메달 39개로 메달 순위 2위를 달리고 있다.

금메달 90개의 중국이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고 3위 일본은 금메달 18개, 은메달과 동메달 30개씩 가져갔다.

북한은 금메달 3개, 은메달 5개, 동메달 4개로 전날 종합 순위 19위에서 10위로 올라섰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695929161612364000
프린트 시간 : 2024년 02월 22일 19: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