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농어민 공익수당 60만원 이달 지급

올해 20만9천명 대상 총 1천254억원 규모

양시원 기자
2024년 04월 17일(수) 20:49
전남도는 17일 “농어업의 공익적 가치 실현에 기여한 농어업인에게 농어민 공익수당을 농가당 60만원씩 시·군 여건에 따라 지역화폐, 선불카드, 제로페이 등으로 이달 중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급 대상은 농업인 19만7천명, 어업인 1만2천명 등 20만9천명이다. 지급 규모는 1천254억원이다.

지급 대상 농어업인은 본인 확인 가능한 신분증(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 등)을 지참 후 읍·면·동사무소나 농협에 방문해 수당을 수령하면 된다.

농어민 공익수당은 농어업·농어촌의 공익적·다원적 가치에 대한 보상과 농가 소득 보전을 위해 농어민에게 지급하는 수당이다. 전남도에서 전국 최초로 2020년부터 시행해 현재 전국으로 확산 시행되고 있다.

공익수당을 받은 농어업인은 농어업과 농어촌 발전 주체로서 생태계 보전, 영농폐기물 및 해양쓰레기의 자발적 처리 등 공익적 기능 유지와 증진에 노력해야 한다.

농어민 공익수당은 농자재, 생활용품, 식료품 등 구입에 사용할 수 있어 본격적인 영농 준비와 함께 침체된 농어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광현 농축산식품국장은 “기상이변 등으로 어려운 농어업인에게 지급되는 수당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지급 대상자가 빠짐없이 4월 중 수령하도록 지급 업무를 철저히 챙기겠다”고 말했다./양시원 기자
양시원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713354562627826000
프린트 시간 : 2024년 06월 19일 09: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