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KIC서 투어링카 레이스 시즌 개막

포뮬러·모터사이클 등 7개 종목 10월까지 5전 개최

양시원 기자
2024년 04월 28일(일) 15:56
전남도가 지원하고 국제자동차경주장이 주최하는 ‘2024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 시즌 개막전이 26-28일 3일간 영암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orea International Circuit·KIC)에서 열렸다.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는 지난 2015년부터 모터스포츠 입문자와 선수 육성을 위해 국제자동차경주장을 운영하는 KIC사업단이 주최하는 대회다. 레이싱 전용 종목인 포뮬러를 포함해 자동차, 모터사이클, 드리프트 등 7개 종목으로 연간 5전을 개최한다.

일반인 참가율이 가장 높은 타깃-타임트라이얼(Target-Time Trial)은 참가 선수가 한 바퀴 주행 시간을 사전에 지정한 후 가장 근접한 기록에 따라 순위가 정해진다. 헬멧, 장갑, 슈트 등 기본 안전 장구만 갖추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모터스포츠 입문 종목이다.

아마추어 선수가 참가하는 TC-1600(투어링카 챌린지)은 배기량 1천600㏄ 150마력 이하 양산차량이 동시에 출발해 13바퀴를 빠르게 주행한 차량이 우승하는 스프린트 방식이다.

모터사이클은 300-400㏄급 입문 과정과 500㏄ 이상 중상위급으로 나눠지며 3차에 걸쳐 1바퀴(Lap)를 가장 빠르게 주행한 기록을 합산해 우승자를 결정한다.

가장 많은 선수가 참여하는 드리프트 종목은 각각의 코너에서 얼마나 안정적이고 예술적인 퍼포먼스를 보이냐에 따라 점수를 주고 순위를 결정한다. 자동차를 이용한 피겨 경기와 같다. 1대1매치 토너먼트 방식으로 운영됨에 따라 작은 실수로 탈락할 수 있어 매 경기마다 집중해야 한다.

이상용 전남도 기업도시담당관은 “아마추어부터 프로 선수까지 누구나 쉽게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종목으로 구성했다”며 “모터스포츠 등용문으로서 역할을 강화해 저변 인구 확대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양시원 기자
양시원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714287361628456002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0일 21:3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