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전남 축제장엔 1회용품 없어요”

道, 다회용기 위생기준 강화 ‘친환경 축제’로 개최

양시원 기자
2024년 04월 28일(일) 20:28
전남도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함평 등 6개 시·군에서 1회용품 없는 친환경 축제를 개최한다.

전남지역에서는 지난 26일 개막해 5월6일까지 이어지는 함평나비대축제를 시작으로 5월2-6일 보성다향대축제, 5월3-6일 완도 장보고 수산물 축제, 5월11-15일 담양대나무축제, 5월17-26일 곡성 세계장미축제, 5월24-26일 장성 황룡강 홍길동무 꽃길축제가 개최된다.

이들 축제에선 위생기준을 강화해 합성수지 또는 스테인레스 재질의 다회용기만을 사용하고 세척·살균 소독 과정을 거친 후 축제장에 공급하게 된다. 그동안은 축제장에 있는 음식부스에만 다회용기를 사용했으나 이번에는 푸드트럭, 시음회 및 시식회까지 다회용기 사용을 확대한다.

전남도는 올해를 ‘1회용품 안쓰는 축제만들기’ 원년으로 삼아 지난 3월 광양 매화축제, 구례 산수유축제, 영암 왕인문화축제에서 일회용품 대신 다회용기를 제공해 폐기물 19.4t을 감량하고 온실가스 90t을 감축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약 1만그루가 1년간 흡수한 온실가스에 해당한다.

전남도는 지난 3월 영산강유역환경청과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축제 만들기’ 업무협약을 하고 2025년부터 모든 축제장에서 다회용기를 사용하도록 하기 위해 17억원의 국고 지원을 건의했다.

최재화 전남도 환경정책과장은 “환경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 다회용기 사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가정의 달을 맞아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친환경 축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양시원 기자
양시원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714303714628536002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18일 16:3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