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연구혁신기관 대상 RISE 설명회

전남도, 내년 사업 시행 앞서 연구기관 적극적 역할 강조

양시원 기자
2024년 05월 26일(일) 16:48
전남도가 지난 24일 전남사회서비스원에서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에너지밸리산학융합원 등 연구혁신기관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는 내년 지역혁신 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시행을 앞두고 협력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사전 단계로 도내 연구기관과 추진 상황을 공유하고 상호 유대 관계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달 시·군 설명회, 대학별 순회 설명회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됐다.

15개 세부 프로젝트 포함 전남도 지역혁신 중심 대학지원체계 기본계획 설명을 통해 사업 전반에 관한 이해를 높이고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 기반 지·산·학·연 협력 활성화 및 특화인재양성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는 기존 교육부의 5개 대학재정지원사업(RIS·LINC 3.0·LiFE·HiVE·지방대활성화 사업)을 통합하고 예산과 권한을 지방에 위임·이양함으로써 지자체 주도로 대학과 지역의 동반성장을 꾀하는 지역 맞춤 대학 지원체계다.

이에 전남도는 2023년 3월부터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이래 전담 부서와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등 줄곧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 추진 기반 구축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전남도는 글로컬대학30,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 교육발전특구사업 간 연계를 통해 지방교육 혁신을 이루고 지역과 대학이 함께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할 지역발전 생태계 구축에 행·재정적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양시원 기자
양시원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716709681631154002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18일 17:4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