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중 회의체’ 정례화 복원 합의

4년5개월 만에 서울서 3국 정상 회의 재개
“정상·장관급회의 정례화” 공동선언문 채택

김진수 기자
2024년 05월 27일(월) 20:52
공동기자회견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오른쪽)가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과 중국, 일본이 4년5개월 동안 중단됐던 3국 협력 체제의 복원과 정상화에 합의했다.
<관련 기사 - 尹대통령 “한일중 3국 정상회의 정례화 추진”>
http://kjdaily.com/1716810744631396002

그러나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는 정치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지만, 한일 양국과 중국의 입장이 달라 구체적인 해법에 대한 합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총리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중국은 총리가 경제 분야 국제 행사에 참석한 전례에 따라 시진핑 국가주석이 아닌 리창 총리가 참석했다.

한일중 정상회의는 2019년 중국 청두(成都)에서 제8차 회의 이후 약 4년5개월간 중단됐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리창 총리는 “3국 협력이 그간 다양한 분야에서 심화돼 3국 및 각국 국민들에게 혜택을 주고 역내 협력에 의미 있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정상들은 3국 협력 발전 방향에 대한 세 가지 사항에 합의했다.

우선 3국 정상회의와 장관급 회의를 정례적으로 개최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함으로써 3국 협력의 제도화 노력을 경주하고 3국협력사무국(TCS)의 역량 강화를 계속 촉진해 나가기로 했다.

지역 및 국제 평화와 번영 방안도 다뤘다. 3국 정상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번영이 우리의 공동 이익이자 공동 책임이라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한 긍정적인 노력을 지속하기로 한다”고 합의했다.

경제·통산 분야 협력 강화 방안도 포함됐다.

3국 정상은 “3국 자유무역협정의 기초로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투명하고 원활하며 효과적인 이행 보장의 중요성을 확인한다”며 “고유의 가치를 지닌, 자유롭고 공정하며 포괄적이고 높은 수준의 상호 호혜적인 FTA 실현을 목표로 하는 3국 FTA의 협상 속도를 높이기 위한 논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선언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716810737631386002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3일 05:5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