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 국보 승격

국가유산청 출범 이래 첫 국보 지정

순천=정기 기자
2024년 05월 28일(화) 18:58
영산회상도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가 20년만에 국보로 승격됐다.

28일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 27일 국가유산청이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를 국보로 지정했다. 이번 국보 지정은 최근 국가유산청 출범 이래 첫 사례다.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는 송광사 영산전에 봉안하기 위해 일괄로 제작한 불화로, 영산회상도 1폭과 팔상도 8폭으로 구성됐다.
팔상도(비람강생상)

영산회상도는 석가모니가 영취산에서 설법하는 모습을 묘사한 불화이고, 팔상도는 석가모니의 생애에서 역사적인 사건을 8개의 주제로 표현한 불화다.

현재 송광사성보박물관에 보관 중이며, 화기(그림의 제작과 관련된 기록)를 통해 1725년(조선 영조 1년)이라는 제작 연대와 의겸(義謙) 등 제작 화승을 명확히 알 수 있다.

이는 한 전각에 영산회상도와 팔상도를 일괄로 일시에 조성해 봉안한 가장 이른 시기의 작품으로 확인된다.

또한 팔상도 뿐만 아니라 영산회상도까지 ‘석씨원류응화사적’의 도상을 활용해 하나의 개념 속에 제작된 일괄 불화로서 완전함을 갖추고 있다. 조선 후기 영산회상도의 다양성과 팔상도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순천=정기 기자
순천=정기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716890336631473008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3일 05:1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