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눈높이 맞는 역대 최고 소년체전 마무리

다양한 문화행사·청소년박람회 연계 등 맞춤형 운영 주목

양시원 기자
2024년 05월 28일(화) 20:51
스포츠 꿈나무들의 축제인 제53회 전국소년체전과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전이 15년 만에 전남에서 열려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역대 최고 체전이라는 평가 속에 28일 막을 내렸다.

전국소년체전은 이날까지 4일간 22개 시·군 50개 경기장에서 36개 종목, 전국장애학생체전은 지난 17일까지 4일간 5개 시·군 17개 경기장에서 17개 종목으로 치러졌다. 총 2만2천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전국체전과 전국장애인체전을 성공 개최해 국내외에 ‘글로벌 스포츠 도시’로서 저력을 보여줬고 올해도 양 체전을 대회 주인공인 청소년 맞춤형으로 운영했다.

서막을 연 전국장애학생체전 개회식은 영암 소림학교 장애학생무용팀, 레이저와 미디어 퍼포먼스, 터치 방식 선수단 입장 등으로 종전 대회 개회식의 틀을 깬 새로운 무대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체전 기간 개최한 다양한 문화행사에 청소년 선수단과 가족 등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목포 평화광장, 목포역 광장, 무안 남악중앙공원 등에서 청춘버스킹,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 메가 페스티벌과 같은 다채로운 이벤트가 진행됐다. 특히 2024 전남도 청소년박람회를 소년체전과 연계 개최해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체전을 만들겠다는 전남도의 구상에 의미를 더했다.

대회 주역인 1천600여명의 자원봉사단과 1만6천여명의 도민응원단도 매끄러운 대회 운영에 힘을 보탰다. 이들은 각 경기장에서 경기 관람과 응원을 통해 선수의 사기를 진작하고 질서 유지, 환경 정화 등의 역할을 하며 넉넉한 남도의 인심을 보여줬다.

전남도는 또 시·도별로 안내지원책임관을 지정해 경기 내외적으로 선수단의 편의를 도왔다. 수송·교통, 숙박·음식, 의료·구급, 환경 등 전 분야에 걸쳐 사전 준비와 신속한 대처로 방문객의 만족도를 높였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전국소년체전 기간 중 육상(목포), 롤러(나주), 배드민턴(화순), 양궁(순천) 등 경기장을 직접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하고 대회 상황을 지속 점검했다.

김영록 지사는 “도민, 자원봉사자, 도민응원단, 공직자 등이 합심한 덕분에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렀다”며 “내년 전국생활체육대축전도 200만 도민과 함께 성공적으로 개최해 ‘글로벌 관광·문화·스포츠 도시’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2025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은 2025년 4월24일부터 27일까지 전남 일원에서 개최된다. 6만여 명(2024년 기준)의 생활체육 동호인이 참여하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생활스포츠 대축제다./양시원 기자
양시원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716897083631528002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4일 05:3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