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금산군민들 “송전선로 금산군 경유 결사반대” 시위

진산면사무소서 “원거리 우회 금산군 경유 결정 재검토 변경하라” 주장

주홍철 기자 jhc@kjdaily.com
2024년 05월 29일(수) 14:54
<속보> 충남 금산군 지역주민 350여명은 29일 오후 진산면사무소 앞에서 한국전력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고압 송전선로의 금산군 경유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경로 변경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 나선 주민들은 “한전은 송전선로가 통과하는 이해관계자인 지역 주민을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했다”며 “정작 주민들은 지난 해 3월에 사업이 시작된 후 약 9개월이 지난 12월에야 최적경과대역이 확정된 것을 알게 됐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주민들은 “한전이 해당 송전선로 인근 15개 시·군 등을 대상으로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회의를 열었지만, 위원 대부분은 공무원이나 지방의원들로 채워지고 해당지역의 직접적인 이해관계자인 주민은 1/3밖에 되지 않았다”며 “지역주민을 무시하고 입지선정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한전은 입지선정위원회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특히 ▲입지선정위원으로 구성된 전문가들에게 의결권을 부여하지 않고 비전문가의 투표로 최적경과대역을 확정한 점 ▲위원회 임무에 명시된 사전지역주민 의견 수렴을 하지 않은 점 ▲회의 참관에 명시된 총15명 이내의 일반주민의 회의 참관도 하지 않은 점 등 입지선정위원회 운영상 문제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주민들은 이와함께 “이처럼 비전문가들의 투표로 최단거리가 아닌 원거리 우회경로를 확정함으로써 최단거리 대비 약 21.3㎞ 송전선로가 늘어난다”면서 “이는 ㎞당 표준공사비 32억2천200만원을 적용하면 사업비가 최소 668억5천만원이 증가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송전선로금산군경유반대추진위원회 김윤만 공동위원장은 “주민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시 지속적으로 한전의 사업진행 절차상 문제점 및 사업예산낭비에 대해 고충·진정민원을 제기하고 법적·행정적 조치와 여론전 및 정치권 요청 등으로 결정된 최적경과대역 재검토 및 변경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금산군민들을 지난 27일 전남 나주 한국전력 본사를 찾아 송전선로 진산면 경유 반대 집회를 가지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한편, 한전은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전북 정읍시와 충남 계룡시를 잇는 345kV 고압 송전선로 건설 사업을 2029년 12월 준공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주홍철 기자 jhc@kjdaily.com
주홍철 기자 jhc@kjdaily.com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www.kjdaily.com/1716962041631565000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1일 18:3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