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6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 10개 郡 ‘장애인 콜택시’ 한대도 없다
교통약자 불편 외면…전면 도입·확대 절실
道 ‘광역이동지원센터’ 구축 추진 귀추 주목

  • 입력날짜 : 2014. 06.22. 19:38
전남지역 농어촌 고령화 등으로 교통약자의 인구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도내 10개 군에 ‘장애인 콜택시’가 없어 일선 지방자치단체가 교통약자의 불편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 중인 시·군의 경우에도 콜센터를 별도 운영하면서 요금 차이, 운행지역 제한 등 불편이 속출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내 교통약자(장애인, 노인 등)는 2008년 56만6천명에서 2012년 61만9천명으로 4년 사이 9.3% 늘어나는 등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전체 전남 인구의 1/3 수준이다.

그러나 교통약자의 교통편의 제공을 위한 도내 장애인콜택시(이동지원센터)는 12개 시·군에서 50대만 운영되고 있다.

목포 10대, 순천 8대, 광양 6대, 장흥 3대, 나주·화순 각 2대, 담양·곡성·고흥·강진·무안·함평·진도 각 1대씩이다. 운영은 시·군별 장애인 관련 단체가 위탁해 맡고 있다.

지난해 이용건수는 목포 4만6천36건, 여수 4만1천429건, 광양 1만2천309건, 나주 9천600건, 화순 1천109건, 고흥 716건, 장흥 250건 등으로 도시 지역뿐만 아니라, 농어촌에서도 수요가 충분한 상황이다.

반면, 구례와 보성, 해남, 영암, 영광, 장성, 완도, 진도, 무안 등 10곳은 이동지원센터를 운영하지 못하고 있다.

이 중 무안을 제외한 9곳은 교통약자 편의증진 및 운영 조례나 장애인 콜택시 관리 및 운영 조례조차 제정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지역의 경우에도 시·군별 이동지원센터를 별도 운영, 이용요금이 다르고 운행지역도 제한돼 서비스 불만족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토교통부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2012-2016년)을 수립, 2016년까지 1·2급 장애인 200명 당 장애인 콜택시 1대 의무 도입하는 방안을 권고해 전남도가 후속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 권고안에 따르면 전남은 총 153대의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해야 한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지난해 7월 저상버스·장애인콜택시 도입, 광역이동지원센터 설치·운영, 재정 지원 등을 골자로 한 ‘전남도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조례’를 제정했다.

무엇보다 전남도는 이용객 편의 제고를 위해 요금·서비스 일원화 등 광역이동지원센터를 구축, 2015년 상반기부터 운영에 들어갈 방침이다. 전국적으로 광역센터는 경남도(2009년), 강원도(2013년) 등 2곳에서만 운영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남지부에서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광역이동지원센터를 구축·운영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며 “올 1회 추경에 사업비 5억6천만원 확보에 나서는 한편, 내년 상반기 센터(통합 콜센터) 개소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